오랜만의 주말! (거짓말 ...주말은 어김없이 7일만에 돌아왔다) 왠지 느낌이 오랜만이다.
날씨가 거의 매일 쨍쨍했으니 오랜만에 쨍쨍한 하늘도 아니고 ...
여느날처럼 화창한 날씨에 아침에 일어나 음악을 들으며 편의점에서 신문한부를 사서 커피를 한잔 마시며 대충 훑어본다.
토요일 신문은 책한권보다도 더 두꺼울정도로 이것저것으로 잡다하게 채워져 있다.

"그렇군 오늘은 영국여왕이 퍼스에서 퍼레이드를 하는군!"
얼마전에 뉴스로 퍼스에 온것을 봤었는데 ...커먼웰쓰 회의를 한다더니....
트래시랑 이야기를 하다가 ...
"서방님 버스도 기차도 다 공짜래...."
"오호 ...그래 우리도 구경갈까?"

나도 아내도 아들도(?) 로얄리스트는 아니다.
왕족이 있건 말건 상관없이 산단 말이다. 그냥 새로 이사온 집에서 전철역까지 백미터밖에 안떨어져서 한 결정이었다.

물을 챙기고 나섰다. 선크림도 챙기고 ...
주말이면 유령타운처럼 변하는 퍼스....호주 전반적인 분위기다. 오늘만큼은 사람들이 가득하다 대신 뭔가 이상하다 싶은데 ...
시내에 차가 없다. 차량이 완전히 통제되어버린거다.
'아하 그래서 기차도 버스도 공짜였구나...'
사실은 바비큐를 한다고 해서 아들에게 처음으로 호주 바비큐를 먹이기로 했다.
'소시지 시즐' 그냥 식빵에다 소시지 끼워넣은거다.
허접해 보이지만 호주 대표음식정도 된다.

여왕이 지나간다고해서 사람많은 곳에서 고개를 빼꼼히 내밀었는데 멀리서 손을 흔드는 랜드로바 차량만 지나간다.
두번째를 기약해본다. 먼저 소시지를 먹으려고 나무밑에 앉아서 여왕이 지나가기를 기다렸다. 이미 시간과 길은 신문에서 확인해서 별로 기다릴것도 없었다. 소시지는 2불에 음료는 1불 모두 기증이 되는 돈이다.
우쨌든 배도 채우고 좋은일에도 쓰이고 ...

드디어 여왕이 지나갔다. 아들은 수많은 인파에서 마냥 신이나서 소리를 꺅꺅 질러댄다. 난 그 와중에 몇장의 사진을 박아준다. 생각보다 여왕을 가까이서 봤다. 겨우 2미터도 안떨어진것 같다.
별로 감흥이 없는 아내도 꽤 상기된 모양이다.
"오...가까워 가까워"

뭐 심심한 주말에 재미있는 나들이 였다고나 할까! 그런 날이었다.


주말 나들이 .....아내는 만삭인 관계로 상반신만....ㅋㅋㅋ

여왕을 기다리면서 ....

아들의 첫 소시지...ㅋㅋㅋ 너무 큰가...?

순찰중인 기마경찰...굉장히 친절했다는

드디어 티비에서만 보던 여왕을 태운 랜드로버가 지나가는중 ..여왕도 보이네요 뒷자석에 ..필립공과 함께...너무 가까워서 깜놀했다는...

번호판이 쥑이네요...ㅋㅋㅋ 마치 군대 사단장차처럼...

지나가는 아들에게 한번 만지고 가라던 기마경찰...ㅋㅋㅋ 친절했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세계는 지금!? 우리 지구촌 이웃 이야기
일 본캐나다중 국태 국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잉? 만삭이요? 둘째 나와요? 벌써?

    2011.10.30 06: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청카바님 정말 오랜만입니다.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아드님 그간 폭풍성장 했네요~ 그리고 벌써 둘째까지 부럽습니다~
    자주 소식 전해주세요~^^

    2011.10.30 0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입질님 뭐가 이렇게 바쁠까요? 바쁘진 않은데 아들하고 놀아주고 일하고 이러다보니....지송지송...

      2011.11.20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3. 행복하고 여유로워 보여요 건강하세요 !!

    2011.10.30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에릭

    청카바님!!
    한메일에 메일보냈는데 바쁘시더라도 확인 부탁드립니다...

    2011.10.31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가가 진심 너무 이쁘네요.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2011.10.31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애기는 무지 좋아하는데 아빠 표정은 뭔가 떨떠름?, 무서워 하는 거? 이거 애매합니다잉~~~^^

    2011.11.02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골코아줌마

    오오 올만이에요. 근데....근데.....만삭???허걱! 첫애기 태어난지 얼마 안된듯 한데 만삭?
    2년정도 터울이 되나요? 오모나....축하! 딸이였으면 좋겠네욤.
    퍼스에 여왕 방문한것 아는데 블즈번도 방문했다고 뉴스 나왔더라구욤. 대단하신 할머니!!!!!!
    사진 보니까 뒷유리에 모자가 살풋 보이네요.
    여전히 퍼스는 주말되면 유령도시 되나요? 여긴 주말되면 은근 북적거리는데. 식당가나 서퍼스파라다이스는 물론이고 브리즈번 남쪽 동네는 주차할 자리도 엄꼬 그래요. 물론 그 동네는 동양인들이 많이 살지만 외국사람들도 많이 놀러옵니담.
    아참! 골드코스트랑 퍼스랑 논스톱 노선이 생겼어욤! 딱 하루에 한번 운항하는데 왕복이 죄다 새벽뱅기네욤.
    젯스타가 떠욤. 으캬캬캬....퍼스를 가보자....퍼스를..
    퍼스가기 전에 연락 드릴께욤. 캬캭! 머...골코오시면 당근 연락 주세욤!
    (피하고 있어야징~ ^^;;;;;;;;;;;;;)

    2011.11.05 2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부분 공원에 바비큐로 시간들을 보내고 있고 시내는 거의 텅비더라구요...아직도 ..그나마 국내선에서 이제라도 생겨 다행...ㅋㅋㅋ 퍼스오시면 연락주세염...기대 만발 ...

      2011.11.20 21:12 신고 [ ADDR : EDIT/ DEL ]
  8. 고독한쓰레빠

    여왕보는대 나들이나온듯 하네요 ㅎㅎ 청카바님 사는거 보면 결혼이란 생각을 해보네요 ㅋㅋ
    근대 청카바님 살좀 많이 찌신듯 한대,,,,사진 착시 현상인가요???

    2011.11.12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정확하시군요..ㅋㅋㅋ 많이 쪄서 그냥 이대로 살라구요...안빠짐...사실...ㅋㅋㅋ

      2011.11.20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9. 청카바님 너무 잘생기셧음

    너무 부러운 인생이네요^^

    2012.05.16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