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서 살면서 다양한 인종을 만나게 된다. 특히나 호주같은 다양한 민족이 사는 나라에서는 ....
영업을 하다가 만난 '지코'씨도 그런 수많은 다양한 사람들 중 한명이었다.
호주 다윈에서 커다란 생선가게를 하고 있는 그는 붙임성이 굉장히 좋은 사람이었다.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했고 틈만나면 농담으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줄 아는 사람이었다.
한국에서 왔다고?
역시나 어김없이 노쓰? 사우쓰? 가 나오신다.
사우쓰 코리아라고 하니 씩 웃는다.
"이번에 월드컵 갔나?"
"그럼요"
"북한은?"
"둘다 갔어요!"
조금 눈빛이 흔들린다.
"그래도 한국 축구는 유명하진 않지?"
"무슨소리에요 2002년 월드컵때 4강까지 갔는데 ..."

눈빛이 심히 흔들린다.
"우리 세르비아 선수중에 맨유에 누가 있고 첼시에 누가 있다구"
"오호 그럼 맨유의 지성 팍 알겠네요?"
"허걱 그 친구가 한국인이야?"

박지성 없었으면 한국 축구 무시 당할뻔했다.
그리고 작업할 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창고로 들어갔다.
들어가자 마자 생선에 대한 설명을 한바탕 하신다. 고개를 끄덕이며 아는척만 했다.
'얼렁 집에가서 씻고 밥먹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면서
"생선 어떻게 요리해 먹어?"
"머 굽거나 튀기죠!"
"그렇지 그럼 내가 구우면 가장 맛있는 생선을 보여주지? 아차 한국에서 왔으면 김치 만들줄 알아?"
"김치를 어떻게 알아요?'
"김치 내가 사랑하는 음식중에 하나지!"

지코씨는 내가 모르는 호주 다윈에서 김치를 파는 레스토랑까지 알고 있었다.
그 레스토랑은 중국 레스토랑인데 김치를 팔고 있다는 것이었다.
일을 마치고 장사를 하지 않는 주말에 일을 하기로 하고서 인사를 하는데 ...
"다음에 올때 꼭 김치 가져와야해!"
운전을 하며 집으로 돌아가는 내내 '에이 설마 그냥 농담이었겠지' 라고 생각하며 이상한 서양인을 만났다고 생각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김치를 한주먹 손가락으로 집어 입으로  넣는 서양인 지코씨!
일을 하기 하루전 작업준비 상황을 전화로 확인했다.
"네 알겠어요 그럼 내일 아침에 뵐게요!"
"그래 김치 꼭 가져오고"
"ㅎㅎㅎ 그래요"

다음날 아침 일을 갈 때까지도 긴가 민가 했다.
'집에 있는 김치가 매운데 좋아할까?' 혹시 몰라서 멜번에 있는 친구가 보내준 깻잎까지 하나 들고 갔다.
도착하자 마자 인사를 하고 그날 아침 들어온 신선한 생선에 대해 30분간 일장 연설을 들어야 했다.
"우리 아버지도 한국에서 어부셨어요 이제 생선이야기 그만...."
기름에 물을 부은 격이었다.
무슨 고기를 잡으셨냐? 어떻게 요리하냐? 그것도 맵냐? 등등등....쓸데없는 대답으로 또 다른 20분을 허비하고 일을 시작했다.

아무튼 생선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분이셨다.
김치를 가져왔다고 하니 지코씨는 만면에 화색을 띄우시며
"언제 밥먹을 거냐? 회 좋아하니?"
즉석에서 회를 한접시 썰어주신다. 참치와 농어가 보는 앞에서 썰려졌다.
그리고 사무실로 이동해서 밥을 먹기 시작했다.
싸온 김치를 드리니
"오 오 ...이 빨간색...군침이 도는구나..ㅎㅎㅎ"
그때까지도 설마했던 내 표정...그.런.데.
손을 통에다가 넣더니 한움큼 드시는게 아닌가! 그것도 밥도 없이 ....'짤텐데....'
턱에 묻은 김치 궁물을 쓱하고 소매로 닦으시더니
"이게 한국 김치맛이구나 ...맵다 매워...그런데 아주 맛있어"
"허거덕..진짜로 안매워요? 밥이랑 같이 먹어야하는데 .."

나는 즉석에서 회덮밥을 만들어서 먹고 지코씨는 일이 바빠 사무실을 나가셨다.
'진짜 김치를 좋아하긴 하나보다. 그렇게 한주먹을 ...먹다니 '
중국 김치 맛을 보다.
내가 살고 있는 호주 다윈에는 한국식당이 하나도 없는 관계로 외국인들이 김치를 접할기회가 흔치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코씨가 김치를 좋아할수 있던 이유는 시내에 있는 중국 레스토랑 때문이었다.
일을 한참 하고 있는데 지코씨가 나를 부른다.
사무실로 가보니 한상 푸짐하게 차려져 있다.
닭튀김도 있고 오리구이도 있고 볶음밥도 있고 중국 김치도  있다.
내가 중국 김치를 신기해하자 간식으로 중국 레스토랑에서 사온것이었다.
"한번 맛을 봐봐 어떤가? 한국 김치처럼 맵진 않겠지만..."
"그럼 어디 한번..."

음 역시나 조금 싱겁고 달짝찌근한 맛이다. 고추가루 대신 스윗트 칠리소스로 버무려서 그냥 샐러드 맛이 나는 '김치'였다.
그래도 지코씨의 말에 의하면 다윈에서 이 김치맛 알아준단다. ..
"청카바 니가 다윈에다 한국식당 하나 차려버려!"
김치에 대한 답례

일을 마치고 집에 가려는데 잠시 기다리란다.
생선 냉장고로 들어가더니 한참있다가 아이스 박스 하나를 들고 나온다.
"생선 스튜 만들줄 알아?'
"그럼요 한국스탈로 "
"그래 좋아 이부위는 스튜용 이거는 튀김가루 입혀서 튀기고 이거는 그릴에 구워 그래야 맛이 제대로야!..불라불라..."
"이거 다 얼마예요?"
"됐어 대신 다음에 또 김치 가져다 줘야해.....!"
"허거덕...ㅎㅎㅎㅎ 고마워요 잘먹을게요"


그렇게 한 상자 가지고 왔다. 집에 생선을 한박스 들고온 내게 와이프가 한마디 한다.

"서방님 일한거 돈 안받고 생선으로 받아온거야? 고양이 "나비"가 난리 치잖아"
"김치 답례품으로 받은거야?"
"그 매운걸 진짜 좋아해?"
"그렇더라니까! 한주먹을 입에다 넣고서 밥도 없이 ..."
"허거덕.."



일이 끝나고 다음날 영수증을 주려고 가게에 들렀더니 지코씨가 한마디 한다.
"스튜 잘해먹었어? 구워먹으라는것들은 구워먹어야해!"
"ㅎㅎㅎ 네 나중에 또 김치 가져다 드릴게요"
"음 그래? 그럼 자주 들러 ㅎㅎㅎㅎ"

이상이 김치를 사랑한 서양인 '지코'씨 이야기 였습니다.
저에게는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그동안 김치에 입만 대보고도 매운맛에 물을 1.5리터로 한통을 마시고 우유를 서너잔 마시고서 고개를 절래절래 흔드는  서양인이 대부분 이었기 때문입니다.

서양인 지코씨가 혼자서 김치를 담궈먹는 날을 위해 손가락 추천 잊지 마시구요!

깻잎과 김치를 들고 함박웃음을 짓고 계시는 "지코씨"
즉석에서 썰어주신 회 한접시.....
간식으로 중국 음식을 사가지고 오신 지코씨!
김치로 위장한 중국 레스토랑에서 파는 "달콤한 김치"
김치에 대한 답례로 아이스박스 가득 생선을 담아주셨다.
참치도 있고 보이는 것은 돔!
농어과에 속하는 jewfish입니다.
가져온 jewfish로 매운탕을 끓였다.
"삼촌 매운탕 얼큰한데!" 다윈의 연일 30도가 넘는 날씨에 땀 뻘뻘 흘리며 밥 한공기를 비웠다.


한국 음식과 관련된 글을 보시려면 이글들을 읽어주세요!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이해못하는 한국인의 '밥사랑'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떡실신하는 한국 음식 이야기!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해외 생활중 한국이 사무치게 그리울때는 언제?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손가락 추천 버튼 을 눌러주세요!(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청카바의 블로그를 쉽게 보시려면 우측 상단의 뷰구독 +버튼 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축구팬

    와~~~

    반찬통 김치 한통에 농어회면..??? ㅋㅋㅋ

    한국선 상상도 할수 없는 트레이드 이군요.. ㅎㅎㅎㅎ

    2010.06.03 11:23 [ ADDR : EDIT/ DEL : REPLY ]
  3. -_-;;;

    아 왜 중국 식당에서 김치를 팔까요.....

    2010.06.03 15:29 [ ADDR : EDIT/ DEL : REPLY ]
  4. 4U당

    중국식당이 김치만 팔겠습니까...돈되는 거라면 뭐든지 다 팝니다...
    제가 살았던 퍼스에선 지금이야 한국마트들이 4~5갤 늘어 났지만 그전엔 중국마트에가면 뭐든지 다있었어요..
    라면 음료수 과자 김치 고추장~

    2010.06.03 16:24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성금

    주~욱 재미있게 잘 읽고 있습니다. 이게 다 국위선양이라 하나요. 온세계가 김치맛에 흠뻑 빠지길...

    2010.06.07 17:16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아마 월드컵 시작하면 한번 더 들르려구요 ...우리가 16강가야하는데 ..

      2010.06.07 20:35 신고 [ ADDR : EDIT/ DEL ]
  6. Jin

    사진상으로 봐서는 지코씨가 "로버트 드니로" 를 완전 닮으셨는데요?? ㅋㅋㅋ

    항상 글 재밌게 읽고가용~!! ^ㅡ^

    2010.06.08 14:13 [ ADDR : EDIT/ DEL : REPLY ]
  7. 손원석

    한국 음식 호주에서 유럽 아메리카 지구촌 식구들이 아끼고 사랑 받는 날까지 화이팅 아자아자~!!

    2010.06.08 17:45 [ ADDR : EDIT/ DEL : REPLY ]
  8. 벤쿠버유부남

    잼있게 사시네요 부럽습니다. 저는 벤쿠버에 살고 있는데.... 호주가 그립네요. 다윈에서는 잠깐 밖에 머무르지 않아 그랬지만 그래도 밤에 할게 더 많은 동네란 생각이 드네요. 악어 꼬치 구이 먹었던 기억이 잠깐 ㅋㅋㅋ....
    바닷가에 해가 어쩜 그리 가까이서 떨어지는지 해가 거긴 더 커보이던데 제 눈이 이상한건지 .... 진짜 다른 분들도 그렇게 보이는지 다윈에 가서 음식 장사나 할까하는 생각까지 드네요.. ^^

    2010.06.10 17:09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런 착각 가끔 합니다 실제로 그런지도 ...달이 너무 커보여
      "오이 트래시 달이 한국보다 큰것 같어!"
      "눈 작게 떠..." 그럽니다.ㅋㅋㅋ

      2010.06.13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9. 한글맞춤법

    김치를 '담궈'가 아니고 '담가'가 맞습니다.
    ^^

    2010.06.14 21:16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제3인

    전 오늘 아침에 김치를 먹고 이 기분나쁨을 어디다쓸까하다 김치로 검색해 들어왔습니다. 오늘 밥상에 배추김치 총각김치 부추김치 돈냉이물김치 상추와젓국(김치나 젓국이나) 가 나왔습니다. 이것들은 먹다남으면 냉장고에넣고다시꺼내먹고 그렇게 한지 한참 된것들이고요. 이런 한식 김치류외에는 계란후라이 하나 있었고요. 안그래도 짠것 못먹는 저는 깍두기하나만 먹어도 입안이 짜고 쓰려서 짜증이 팍팍 나는데 이렇게 짠 김치만 두어개 집어먹고나니 입에서는 김치쩐내가 진동을 하네요... 이 냄새는 분명 점심식사끝나고도 사라지지않고 계속 입안에서 퍼지게될것이 분명한데요. 이 사실을 생각하니 더더욱 짜증이 나서 미치겠군요. 근데 이렇게 짠 음식들만 먹는데 고혈압 안생기고 베기겠습니까. 이렇게 짠음식먹으면서 건강식이네 보약이네 이런말을 하시는것도 이상해요.. 김치는 외국인들이 피클처럼 먹는걸 좋아합니다. 사실 짜지않고 사각사각한 쩐내나지않는 김치는 외국인들도 좋아해요. 단지 피클처럼 먹을때 말입니다. 그리고...하나 알려드리자면 중국에도 김치같은것들이 아주 보편화되어있습니다. 백김치랑 비슷하겠군요. 이걸로 당면이랑 볶아서 먹기도하고 그래요.. 여기에 고춧가루가 들어가면 김치가 되는것같은데요? 어쨌든 저는 한국인이지만 김치가싫습니다. 특히 쩐내나는김치들 정말 시러요. 외국인들이 이런 쩐내나는김치먹으면 하루종일 입안의 찝찝함 때문에 짜증나고 다시는 먹기싫을겁니다. 그리고 사실 한국음식중에 내세울만한건 고깃집? 밖에없는것같습니다. 코리안바비큐 라고 하던데요. 이건 서양인이든 동양인이든 다 좋아하더군요. 그외에는 잡채도 떡볶이도 떡갈비도 다 싫어해요. 비빔밥이나 짜지않은 나물종류는 그럭저럭 특이한맛에 먹는것같습니다

    2010.06.15 10:10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제3인

    중국식당에서 김치를 파는이유는 김치를 찾는사람들이 있기 때문이지요...이게 기분나쁘다면 뭐...한국인들 조나이상하다 라고말하고싶어요. 한국에는 왜 피자파는데........미스터피자 프랑스회사도 아닌데 왜 피자팔어. 롯데리아 뭔데 햄버거 팔어 이태리는 왜 피자먹는대 프랑스가 원조라잖어 피자. 근데 중국은 다르지요... 중국 그 나라 사람들중에 조선족들도 있는거 아시죠? 지네 나라 사람들이 조선족이있는데 왜 김치못파러요.... 조선족들? 한국인 아닙니다.중국사람입니다. 한국인들 조선족들보고 선족이 선족이하면서 되게 싫어해요. 광개토대왕 무덤을 중국 역사의 하나라고해도 우리는 할말이없는 사람들입니다. 중국내에 조선족들이 있으니까요.... 지네나라 사람들의 역사이니깐요

    2010.06.15 10:17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연민영

    제3인님 대체 무슨말씀을 하시는지요 입안에서 쩐내나면 이닦으면되고 껌씹으면 되고 뭐가그리불만이신가요 첨으로댓글올리는데 안할수가없네요 한국사람의 음식이 그리도 창피합니까? 우리음식만큼 완벽한 건강식은없어요 소금기만좀빼면 세계어디다 내놔도 손색없어요 말씀이 한국에서일년도 안산사람 같네요 자부심을가지세요

    2010.06.15 15:15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ㅎㅎ

    김치 + '아이폰' 의 답례로 생선 좋은데요^^

    2010.06.15 21:5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오

    청카바님 글은 항상 유쾌하네요. 전 '지코'->이름듣고 일본사람인줄알았거든요. 일본인중에 김치좋다는 사람은 많으니까 그얘긴가하고 안봤는데, 월매...백인이로군요. 제가 미국(버지니아)에서 연수할때도 한국김치 잘 먹는 선생님이 있긴했는데, 그분은 어렸을때(60년대?)한국에서 산적도있었고 주한미군으로도 있었거든요.

    그런거보면 퓨전화도 참 좋은것같아요. 지코란 이분도 사실 한국김치부터 맛본게 아니라, 좀 덜 맵고 달콤한 '중국식김치'를 맛보고 '오리지널의 맛'을 궁금해했던거니까요..ㅋㅋㅋ...진짜 외국에 있으면 다른건몰라도 김치 안 먹으면 속에 기름이 끼고 더부룩한게 못살겠더라구요.^^

    2010.06.16 00:57 [ ADDR : EDIT/ DEL : REPLY ]
  15. 난 김치좋아해요~~ 정말 음식의 느끼함도 없애주고 또또....;;; 어쨌든 밥상에서 빠질수없는 그런 음식이니깐요~~

    2010.06.18 22:08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안녕하세요 ^^ 저는 3학년이고요 ~
    저도 김치좋아하는데 제3인 님은 한국사람이면서
    김치를 싫어한다는게 이해가 않가요 ;;;

    2010.06.18 22:27 [ ADDR : EDIT/ DEL : REPLY ]
  17. 라당스

    다윈에 사신다니 반가워서 글 남깁니다. 작년에 카카두 가느라 들렸었는데....해안에서 봤던 멋진 일몰 아직도 잊혀지지 않아요. 한국식당 없어서 슬펐던 것도요. ㅎㅎㅎㅎ

    많이 더우실텐데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요...즐거운 포스팅 계속 올려주세요. 재미있게 읽고 있답니다. *^^*

    2010.06.24 17:36 [ ADDR : EDIT/ DEL : REPLY ]
    • 라당스님 안녕하세요...얼마전에 카카두 캠핑갔다가 모기한테 한바가지 뜯기고 왔네요..ㅋㅋ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다윈시내는 아니지만 떡볶이 파는곳이 생겼다는 소문이 아직 확인은 못했습니다만...

      2010.06.24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18. 민재현진엄마

    저는 시댁이 포항이라 회를 가끔 먹는데....호주에서 생선가게 아저씨가 회를 뜰줄 아시는가 봐요? 저는 그게 더 신기하네요.... 보통 생선가게에선 그냥 구워먹는 생선 같은 것만 팔지 횟감은 따로 횟집 가야지 살수 있는데...호주는 아닌가 봐요~

    2010.06.26 23:56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는 느끼한것먹을때마다 김치를먹어요.
    않먹으면 느끼해서 죽을지경이에요ㅋㅋㅋㅋㅋㅋ
    그이윤 한국사람이니깐요 ㅇㅅㅇ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ove김치!

    2010.06.30 22:35 [ ADDR : EDIT/ DEL : REPLY ]
  20. 석고팽귄

    저는 중국에서 7년째 살고있는데 ㅎㅎ 제 홍콩친구는 마늘짱아찌 사랑한다는ㅎㅎ 아! 그리고 미국친구들은 대부분 떡갈비 정말좋아해요! ㅎㅎ

    2010.07.16 19:30 [ ADDR : EDIT/ DEL : REPLY ]
  21. 석고팽귄

    아! 그리고 인도네시아 친구는 한국커피에 열광한다는 맥심모카골드 ㅎㅎ 커피봐꿔 마신다는ㅎㅎ

    2010.07.16 19: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