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카바의 여행기2010. 6. 4. 07:30
어렸을때 동물의 세계를 보다 보면 가끔 바다 속에서 유유히 헤엄치는 엄청난 '대어'를 보고 감탄을 하곤했다. '우와 저 입술 봐 저거 사람도 한입에 꿀꺽 하게 생겼는데...'
저거 낚시로 잡히기는 하는걸까?
엄청 무거울텐데 낚시줄이 끊어지지 않을까? 라는 상상을 하면서 ...
오늘 누가 어디에서 몇 센티짜리 물고기를 잡았다는 뉴스가....

호주 다윈이라는 곳은 호주에서도 꽤 시골로 불리는 곳이다.
노던테리토리라는 주의 주도이긴 하지만 여전히 '시골'이라는 이미지와 '오지'라는 인상이 강한 곳이다. 하긴 호주 시드니보다 인도네시아가 가까운 곳이니까!
나 또한 군인인 와이프가 다윈으로 발령 받았을 때
"나 거기 가면 뭐 먹고 살아야 되는데?" 였다.
그리고 도착해서는 이런 조그마한 동네에서 살면서 뭐하고 놀지?하고 주말만 되면 와이프랑 고민을 했다.
"서방님 이번주에 뭐할까?"
"글쎄......."

그러다 보게 된 뉴스
다윈 항구에서 어린이 몸통 만한 물고기를 잡고서 힘들게 들어 올리는 사진이 뉴스에 나오고 있었다.
"우와...저걸 낚시로 잡은거야?"
"우리도 물고기 잡으러 가자!

그렇게 해서 낚시대를 장만 하고서
우리도
'고기를 잡으로 바다로 갈까나? 고기를 잡으로 강으로 갈까나?'하고 고민을 시작했다.
낚시가 유일한 낙이었던 나의 중학시절....
나의 시골집은 저수지가 100미터 거리 바다는 2키로미터가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었다.
어릴때 모두 도시로 친구들이 이사를 가버리는 통에 '외톨이'였던 나는 겨울에는 연을 날리고 여름에는 낚시를 일삼는 평화로운 청소년 시절을 철저한 '왕따'로 보냈다.
그날도 여전히 아침에 낚시대를 던져놓고서 학교 파하면 집에 와서 잡힌 고기가 있는지 낚시대를 확인하러 저수지로 나가는데 ...서울에서 오신 큰아버지는
"낚시는 게으른 놈이나 하는 것이여! 물고기를 그물로 잡어야제 언제 잡히기를 기다리고 있다냐!"
"긍께 기다리는거 아니고 잡을라고 지렁이 껴놓고 물고기 꼬시고 있는건디..."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은근히 붕어 잡어오라는 큰아버지 ...
그렇게 잡아온 피라미들을 고추가루 팍팍 풀어 한 접시 하시면서
"아따 눈먼 붕어들이 니 손에 잡혀불었구마잉...."
ㅋㅋㅋ 난 지금도 민물 매운탕을 먹지 않는다. 눈먼 물고기들이니까...
드디어 낚시시작....

다윈 항구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주말을 따사로운(?)햇볕에 몸을 맡기고 낚시대를 던져놓고 옆사람들과 수다를 떨면서 낚시를 온것인지 수다를 떨러 온것인지 헷갈릴 정도로 수다에 열심이었다. 우리도 빈 자리를 발견하고 사온 오징어를 바늘에 꿰어 바다를 향해 휘리릭....
준비해온 라디오도 켜고 준비해 간 의자에 앉아서 망망대해를 보고 있노라니...나도 모르게 나른해져 왔다.
"서방님 과일 먹을까?"
"ㅋㅋㅋ 또 먹어?"
"고기도 안 잡히는데..뭐"

저기 분명히 뛰어다니는 고기가 눈에 보이는데도 입질은 안하니 사람 환장할 노릇이었다.
우리뿐만 아니라 옆에 있는 사람들도 매 한가지 애궂은 미끼만 날아가고 다시 미끼를 끼워 넣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고기를 잡느니..차라리 돈주고 산 미끼로 매운탕을 해먹겠다. ...
그렇게 첫번째 낚시는 허탕이었다.
그래도 넓은 망망대해를 보고 있노라니 가지고 있던 근심도 바닷물에 희석되는듯 기분 전환은 확실히 했다.
그후로 조카들이 우리집에 영어공부를 하러 와서 몇번 더 낚시를 갔다.
낚시라고는 티비에서만 보던 그들이 ....
"이 오징어 넣으면 테레비에서 보던 내 몸통 만한 물고기가 잡힌다고?"
"ㅎㅎㅎ 갸가 너를 잡겠다"

그렇게 다시 한가로운 시간이 돌아 왔다.
옆에서는 가끔 팔뚝만한 숭어가 잡혀 올라오면 주위사람들의 환호성이 들려와 고개를 돌려보며 한숨을 지었다.
"우씨...내꺼는 왜 안무는 거야?"
오늘도 낚시줄만 드리운 채 한시간....
그리고 드디어
"ㅎㅎㅎ 서방님 나 고기 잡았어 ...."
막 올라온 병어처럼 생긴 열대어는 팔딱팔딱 시멘트 바닥위를 튀어다녔다.
"우와 ......트래시 대단한데..."
"삼촌도 빨리 한마리 잡아봐..."
"글쎄....안잡히네.."
하지만 고기는 크기 미달로 다시 바다로 ....
나에게 낚시는 고기를 잡으러 가는게 아니라 '영혼을 치료하는 시간'

몇번의 낚시질로 깨달았다.
고기를 잡아서 뭐할거냐!
끽해봐야 매운탕 아니냐...그래 큰 놈 잡아서 사진 찍어 방송국에 사진을 보내면 선물을 받을수도 있겠지...하지만 그런것 보다 낚시를 하러 가서 트래시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싸 가지고 간 점심을 먹노라면 세상 부러울것 없는 '강태공'이 되는 것이다.
"난 큰 고기를 잡고 싶지도 않아 다만 우리 와이프와 함께 이런 평화로운 시간을 만끽하고 싶다구...."
그리고 나의 과거도 가끔 돌아보곤 한다.
'그때는 뭐가 그리 바빠서 하루 종일 하늘 한번 올려다 볼 여유가 없었을까?'하고
가끔 아직도 고기를 잡지 못할 것을 알면서 낚시를 가곤 한다.
사실은 망망대해와,수평선,뭉게구름 두둥실 떠가는 하늘을 보러 ...

아마 다윈 항구에 오는 사람들도 낚시로 고기를 잡는 것보다 나와 같은 이유로 오는게 아닐까?

그럴때면 우리 아부지께서는 한마디 하셨습니다.
"쉬엄 쉬엄 해"
오늘하루 힘드셨다면 가까운 창문열고 하늘 한번 올려다 보세요! 기분이 업 되실 겁니다.

문화차이에서 오는 재미난 사연들을 보시려면 아랫 글들을 읽어주세요 ..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와이프에게 운전을 배운 남편의 사연!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와이프에게 운전을 배운 남편의 소심한 복수!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결혼까지 한 내가 외국인들에게 '게이'로 오해받은 사건들!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 숙모가 다양하게 사용하는 오븐에 반한 조카들!
[엉뚱이 조카들의 조기 유학기] - 동물의 왕국은 아프리카! 그렇다면 동물의 천국은 어디일까?
[청카바의 여행기] - 호주 '스펙타클' 자연풍경 사진 모음집!
[청카바의 여행기] - 호주에서만 볼수있는 특이한 도로 표지판!


아차 조만간에 배를 타고 정말 큰 물고기를 잡으러 갈 겁니다.
뉴스에 나오는 청카바를 보고 싶다면 손가락 버튼 을 눌러주세요!


태어나서 생전 처음 낚시를 해본다는 서희양과 유나양!
우리 큰누나는 저기 옆에 엎어져서 혼자 무얼 그리 끌어 올리시는지..대어라도 잡었슈?
다윈에서 낚시질을 할때는 밀집모자는 필수....피부미남을 유지(?)하려면...ㅎㅎㅎ
트레시가 잡은 병어 비스무리한 물고기....참 눈이 똥그랗네..!

내용에 공감하셨다면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청카바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셨다면 구독 신청을 하시면 보다 쉽게 보실수 있습니다.
구독방법은 우측상단 OR 하단의 뷰구독 + 버튼 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낚시 해보고싶네요 ㅎㅎ
    한번 실패해서;;;

    물고기가 특이하게 생겼어요 ㅋㅋ

    2010.06.04 07: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낚시를 통해 많은 것들을 생각하고 정리할 수 있나보군요 ^^
    어렸을 때 아버지 따라서 낚시하러 다니곤 했는데..
    그 때는 너무 어려서 왜 낚시에 열광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죠;;

    2010.06.04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어려서 이해못하던 아버지의 뉴스사랑도 .이제는 완전 이해가 갑니다...세상에서 만화보다 재미있는게 뉴스드라구요 ...

      2010.06.06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3. 미국에서 사는게 넘 외로워 한국으로 되돌아 가려고 하는데 청카바님은 괜찮으신가봐요.

    2010.06.04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외롭고 힘들때가 있습니다만...새로운 환경에서 재미를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베니님..한국에서든 미국에서든 화이팅하시구요...긍정적으로 생활하면 뭐든 잘되시리라 기원합니다. 퐈이아

      2010.06.06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4. 시원한 바다가 좋아보이네요. 나는 물을 무척 무서워하는 사람이랍니다.

    지금은 초등학교라고 하지요. 국민학교 3학년때 한강에놀러같다가 튜부를 타고
    친척오빠와 강가운데까지 같다가 빠져서 죽을뻔했던기억 때문에 물공포가 생겨서
    수영도 못하고 물근처는 지금도 안간답니다.
    물만보면 그때생각이 자연히 떠올라 무섭답니다.

    낚시는 남편이 좋아하는데 나때문에 못간답니다.
    뉴사우스월즈에서 토네이도가 낫다고 뉴스에서 보았는데
    너무무서웠답니다. 호주에와서 처음으로 본것이니까 무섭더라구요.
    이곳은 정말 비가 너무많이 와서 추워요 매일같이 폭우가 오니 겁납니다.
    다윈은 28도가 된다고 하니 적당히 살만하겠습니다.
    즐거운 주말이 되시길............
    참 2세는 언제쯤 보실려나 궁금 ........너무 이쁠것 같음................

    2010.06.04 09:00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토네이도 뉴스에서 봤는데 ..장난아니더군요 ..다윈 요즘 조금 선선합니다. 음..2세는 내년쯤에 생각하고 있습니다. 근데 호주 갯바위 낚시는 진짜 위험하겠드라구요 ..뉴스에도 자주 나오고 ..좋은하루 하세요 동그라님

      2010.06.06 08:50 신고 [ ADDR : EDIT/ DEL ]
  5. 낚시란 제목에 입질을 받고 입질의 추억이 왔습니다 (--)(__)
    고기도 이쁘고~ 저도 저곳에서 낚시를 하며 영혼을 치유받고 싶어요 ^^*

    2010.06.04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파스타김치

    ㅋㅋㅋ 큰누나님 .. ㅋㅋㅋ 궁금하네요 ㅋㅋ

    2010.06.04 12:12 [ ADDR : EDIT/ DEL : REPLY ]
  7. 앗싸가오리

    오늘도 잼나게 읽고 갑니다..
    ㅋㅋ

    2010.06.04 15:06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앗싸가오리님...항상 신나실것 같으신 아뒤..ㅋㅋㅋ 좋은 주말 하세요

      2010.06.06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8. 고독한쓰레빠

    진정한 강태공은 고기를 낚는게 아니라 세월을 낚는다고 하네요 (옆에 친구놈이 하는말 ㅋㅋ)

    2010.06.04 16:50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고독한 쓰레빠님 아뒤가 친근감이 가는군요 .ㅎ.ㅎㅎ 친구분...진정한 강태공?

      2010.06.06 08:44 신고 [ ADDR : EDIT/ DEL ]
  9. 아직 제대로 된 손맛을 경험하지 못한 저에게는
    미지의 세계랍니다! ㅎㅎㅎ
    나중에 여유가 되면, 꼭 한번 즐겨보고 싶은 취미이옵니다!

    2010.06.04 17: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악랄가츠님 여친생기셨으니 입질의 추억님 블로그에 나와있는 코스로 손맛 한번....ㅋㅋㅋ 즐거운 주말..

      2010.06.06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10. 우리나라에 병어가 씨가 말랐다는 신문기사를 보고 걱정 했었던게 얼마전인데,,,
    저것은 병어 맞는것 같습니다. 에효~~ 저 병어회 정말 좋아하거든요.
    호주가서 병어회 많이 먹고 싶습니다.ㅎㅎㅎ

    2010.06.04 20:3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