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다 알겠지만 2월달에는 졸업식이 열린다.
오늘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졸업식이 아닌 발렌타인데이다.
초콜렛 먹고 싶어서 그러는거 아니다.
그냥 조그만 허시 방울모양 초콜렛 하나라도 받으면 그나마 위안이라도 되겠지 ....
내인생에 있어 발렌타인 데이는 그저 친구들이 받아온 초콜렛을 얻어먹는 날이었다.
그런데 그거알아?
외국에서는 여자가 초콜렛 주는것이라는 것보다 사랑의 징표로 서로 초콜렛을 교환한다는 것!
다른 날들은 어떨까?
너무 부담스러운  한국의 기념일들..!

어렵게 소개팅에서 겨우 만난 여자친구 !
사귄지 얼마 되지도 않아 생일이 다가온다.
"이런 생일 지나고 사귈걸 그랬나?"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무슨 선물을, 어떻게 생일을 보내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
그리고 매달 14일마다 다가오는 자질구리한 기념일들 ..빼빼로데이는 무슨 ...'농민의날'인데 농사짓는 아부지한테 전화라도 한통해야하는데 ....
그리고 기념일 마다  고민고민끝에 사투를 벌이고 겨우 살아남았는데 순식간에 다가온 100일고지 ...
기쁨보다는 고민이 먼저 시작된다.
'고삐리들처럼 친구들한테 100원씩이라도 걷어야할까?"
기념일때문에 여자친구랑 싸워본사람들은 알거다.
이벤트의 달인이라는 탤런트 최수종은 남자들의 적이라는 것을 .....
외국여자들도 100일 이벤트를 할까?
다행히도(?) 그런 개념은 없다.
만난지 한달 됬으니 나가서 외식이라도 하자!라고 하면 나가서 밥먹고 분위기 잡아주면 된다.
머 1주년 그것 별건가! 나가서 외식하고 술한잔 마셔주면 된다.
외국에서 유일하게 남녀 모두가 챙기는 날이 있는데 바로 "발렌타인 데이" 다.
그날만은 사랑을 확인(?)하는 날이기에 사랑의 상징인 초콜릿과 장미를 선물한다.
대부분 남자가 하는 편이지만 ....반대의 경우도 다수이다.
사랑하는 사람한테 사랑의 징표로 선물을 주는데 주고받음이 문제일까?!
그리고 여타의 기념일처럼 나가서 외식하고 분위기 좋은 펍에서 술한잔 마시면 된다.
한국처럼
'초콜릿 딥따 큰거 받았는데 다음달 화이트데이때 어떡하지'라는 고민은 하지 않아도 된다.
절대 절대 잊지 말아야할 기념일!
한국에서건 외국에서건 가장 중요한날은 바로 생일이다.
다행히 외국여자는 풍선,폭죽이벤트 따위는 기대하지 않으니 그 얼마나 다행인가!
취향에 맞춰서 선물을 하고 집에서 멋지게 저녁을 준비해서 그 식탁에 촛불 몇개 켜놓으면 완성이다.
올 한해도 이렇게 무사히 지나가는 것이다.
그외에 크리스 마스 그리고 결혼한 커플들이라면 결혼 기념일 정도 앞서 말한것 처럼 품격(?)있는 레스토랑에서 칼질해주시면 되겠다.
호주인인 나의 부인은 매년 바뀌는 나의 음력생일을 아직도 잘 이해하질 못하고 여권에 있는 생일때 선물을 준다.
기념일이란 남녀 서로에게  받는 날이 아닌 주는날!
나는 외국인 부인과 살면서 기념일 따위는 거의 잊어먹고 산다.
'너무 간편해 하지만 조금 심심하기까지(?)'
그래서 나름 편리한 기념일(?) 에만 간단하게 선물을 한다.
호주 전역에서 볼수있는 긴과자 스틱 데이 ...빼빼로....그리고 석가탄신일!
나름 내가 정했다.
크리스마스만 즐거우란 법있냐? 석가탄신일의 중요함도 거기에 버금간다구!
한국엔 똑같이 공휴일이니까!
머 여타 기념일처럼 외식 한번.....
한강변에서 풍선날리고 폭죽 안터트려도 주고 나니까 기쁘다는 사실을 이제 안 내가 어리석은걸까?
어쨌든 받은사람도 좋고 주는 사람도 부담없는 그런 기념일 !
기념일 천국 부담백배 한국 남자친구들에게 가장 필요한것 아닐까?

다가오는 5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날이 몰려있다.
조카가 있는 사람들에겐 조카들에게 조그만 인형선물이라도 잊지말고 부모님에게는 카네이션을 학생이신 분들은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꽃한송이 선물을 한다면 보람찬 5월이 되지 않을까?
참고로 호주에서도 올해 5월 9일이 Mother's day(5월 2째주 일요일)이다.


내용에 공감하셨다면 손가락 추천 부탁드립니다. (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새글을 쉽게 보시려면 우측 상단 뷰구독 + 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도 시드니사는 사람인데 궁금한것이 있답니다. 짝궁을 어떻게 만나셧나요.

    몹시도 궁근합니다. 사생활이라서 안되나요. 부인이 군인이라고 했지요.

    그래서 더욱이 궁금합니다.

    이야기 해주시길 바랍니다. 오해할까봐서 이야기인데요 나는여자이고 할머니랍니다.

    아들이 있어서 물어보는 것이랍니다. 손주손녀도 있답니다.

    우리는 시드니에 온지 만17년이된 사람들아 랍니다.....궁금하니 짝궁 만난 이야기 해주시길 바래요........^^.......

    2010.05.03 14:26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동그라미님
      와이프가 군인이라서 궁금하신 건가요? ㅎㅎ
      사생활이라해도 별로 숨길<?>일은 아니라서 ..ㅋㅋ
      7년전 제가 워킹홀리데이로 호주에 왔을때 여행하면서 여행을 한참 하다가 서호주 WA를 여행하고 있었지요
      세계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던지라 열심히 돈을 모으고 있었지요 그래서 퍼스 아래에 맨지멉이라는 시골에가서 사과를 따는데 거기에 이웃집의 아리따운 소녀가 대학방학이라서 내려와서 사과를 따더군요!나이도 비슷하고 그래서 이래저래 이야기도 많이하고 친구가 되었답니다. 그때당시의 와이프는 택스전공을 하고 있어서 나중에 ATO에서 잠시 일하다가 군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돈을 모아 여행을 떠났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 대학을 마치고 회사를 다녔죠 그리고 다시 뉴질랜드로 여행을 왔는데 그녀가 저를 보러 뉴질랜드에 와서 함께 여행을 하고 커플이 되었습니다. 물론 그동안 거의 5년이란 기간동안 몇백통의 이메일로 친한친구였었구요 그리고 이렇게 결혼까지 하게 되었네요
      인연이란 어디에든 있는 모양이에요!
      ㅋㅋㅋ 좋은 한주 하세요 동그라미님...

      2010.05.03 17:12 신고 [ ADDR : EDIT/ DEL ]
  2. 일공구

    원숭아 니가 한국여자랑 한번 살아봐 기념일만 되면 무셔워 자기가 돈관리 하면서 ㅡ.ㅡ;
    복까리 여자 없어 죽을려고 하는대 네가 동남아 여자들 하나 소개 시켜줄란다
    아님 니가 소개 시켜 주던지 ` ㅋㅋ

    2010.05.03 18:53 [ ADDR : EDIT/ DEL : REPLY ]
    • 인자 아빠되었겄네 ..추카한다.
      '물벙'소리 들으면서 학교다닌게 엊그제 같은디 ...마이 컷다. .ㅋㅋㅋ 잘살지 ..? 복길이한테도 안부전해주고 재수씨한테도 ..아직은 나이가 있으니 조금더 한국에서 찾아보라고 혀라.

      2010.05.03 19:14 신고 [ ADDR : EDIT/ DEL ]
  3. 100일 이런건 중학생들이나 챙기는 것 아닌가요.
    대학교 1학년 때까지도 챙기는 애들 봤지만 그 후론 전혀 못봤네요.
    발렌타인데이 같은 것도 나이가 먹으니 남친껀 챙기지도 않고,
    직장상사나 동료한테 애교처럼 값싼 초콜렛 하나씩 건네는 수준?

    2010.05.04 12:35 [ ADDR : EDIT/ DEL : REPLY ]
  4. 곰이닥

    흠..기념일에 대한 문화차이에 대한 글 잘읽었습니다
    저역시도 세세한 기념일 챙기는 것은 시간도 돈도 없어서 잘 안챙기는 편입니다
    생일이나 몇주년 혹은 사정이 되면 발렌타이 이정도만 챙겨요
    저와 남친 둘다 무교라 크리스마스도 안챙깁니다ㅎㅎ
    그래도 뭔가 님의 글을 읽으니 조금 마음이 씁쓸하네요..^^ 외국여자는 그런것 기대안한다 외국여자에겐 이정도만
    해줘도 된다 라는 느낌의 문장은 물론 의도하신 건 아니겠지만 약간 보편적인 한국여자들의 어떠한 특성을 비난 하시는것 같기도 하고.. 지나친 남에게 보이기식 기념일 챙기기는 허영이지만 사랑하는 사람과의 특별한 날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싶어하는 마음은 알아주셨으면 해요~ 풍선이니 폭죽이니 그런이벤트 항상 원하는 애인은 좀 부담이지만 항상 무던하게만 넘어가면 의외로 그게 또 나중에 트러블이 될수도 있어요 ㅎㅎ 음~ 물론 제가 외국여성이 아니라 다는 모르겠지만 그냥 행복한 결혼생활의 지속을 바라는 마음에서 몇자 주절거려봤습니다 ㅎㅎ

    2010.05.19 16:58 [ ADDR : EDIT/ DEL : REPLY ]
  5. 4U당

    인연이라는게 꼭 이 한국땅에서만 찿으란 법은 없군요...
    그 5년의 시간동안 서로 잊혀질수도 있었겠지만...인연이 될려면 이렇게도 되는군요

    2010.06.03 16:46 [ ADDR : EDIT/ DEL : REPLY ]
  6. 사실 기념일 많습니다. 하지만 기념일 핑계대고 서로 사랑을 더 돈독하게 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을터인데,,,,
    남자들은 기념일을 챙기는것에 대해 지레 겁먹고 피하려 하더군요. 어려운거 아닙니다. 꽃 한송이 에도 감동이 있다는걸 기억하세요.

    2010.06.09 13:29 [ ADDR : EDIT/ DEL : REPLY ]
    • 거짓말좀 하지마

      뭐.. 자기는 안그런다. 꽃한송이로 만족한다.. 어쩐다. ㅋㅋ 난 여자말 안믿기로 했다.

      2010.06.14 20:50 [ ADDR : EDIT/ DEL ]
  7. 민재현진엄마

    저는 외국여자 스타일인가 보네요...이런게 좋거든요... 한국은 정말 너무 기념일이 많아요... 그것도 거품이죠..ㅋㅋ 서로 축하하고 사랑을 확인하는 날~ 서로에게 좋은 날인 것 같아요..

    2010.06.26 23:2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