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따 그놈 남자답구로...."
어릴때 자주 듣던말이다.
"오빠한테는 남자 냄새(?)가 너무 많이 나요!"
예비역이라는 명찰을 달고 대학 다닐때 많이 듣던 말이다.
'사나이로 태어나서 할일도 많다만....'
이런 나에게 우리 와이프가
"서방님 게이야?" 라고 물은 사건들이 있었으니....
헤어 드라이어로 머리 말리다가 게이 소리를 듣다.

와이프랑 다시 만나게 된 계기는 '동화속의 나라, 뉴질랜드' 여행이었다.
정말 동화같은 만남처럼 6년동안 이메일만 주고받던 우리가, 호주 퍼스에서 작별을 하고 6년만에 다시 만나게 된것이다.
오클랜드에 도착하는 와이프가 아닌 친구 트래시를 만나기 위해 8시간 운전해서 공항에 도착했다.
그때의 반가움이란 .....
'천하의 고아인줄 알고 방랑하고 방황했는데 ....바로 옆집 아저씨가 친 삼촌이었다는 사실' 을 알게 된것처럼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가슴 설레이는 반가운 것이었다.
그렇게 함께 나의 애마 90년식 도요타 코로나를 타고서 뉴질랜드 북섬을 여행하기 시작했다.
여행자 숙소 도미토리에 묵고 있었기 때문에 서로의 짐들을 다 보게 되었는데 ....
"이야! 이게 뭐야? 헤어드라이어야? "
"응! 샤워하고 머리 말리려구?"
"너........게이야?"
"허거덕"

무슨 청천 날벼락이란 말인가 ? 이제 니가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는데....
아무튼 호주에서는 여자들만 쓰는게 헤어드라이어고 남자가 쓰면 게이란다.....
처음엔 트래시만 그런줄 알고 무시했는데 트래시에게 사연을 들은  장모님도 처형 처제도 트래시 친구들에게마저 동정과 비난을 동시에 받아야만 했다.
"나 스트레이트(게이가 아닌사람)라구...아주 아주 스트레이트...."
다리 정도는 꼬아줘야지 세련되어 보이지 ....
나 대학 다닐때 인터넷에 난리가 난적이 있다. 사연인 즉슨
"지하철 쩍벌남"
다들 기억하시리라 ...얼마 되지 않은 일들이고 현재도 진행형 일테니까...
하지만 남자들은 안다. 다리를 오므리고 앉는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그래도 어쩌랴 8명이 앉는 지하철 좌석에 9명이 앉아서 가는 한국의 '지옥철' 이 아니던가.
그래 쩍벌남이 되지 않기 위해선 아니 옆사람을 배려해주기 위해선
'다리를 꼬고 앉으면 벌어지지 않겠지'
30분정도 지나면 엉덩이에 쥐가 나기 시작하겠지만...
어쨌든 트래시랑 레스토랑에 가서 다리를 고고하게 학의 다리처럼 메뉴판을 왼손에 오른손으로는 메뉴를 더듬어 가며 ....
그.런.데....
"너 게이야?"
"뭔 소리야 여자친구 있는 게이봤냐?"
"그렇게 다리 꼬고 앉으면 게인데...."
"야! 그럼 한국에 있는 남자는 다 게이겠다?"

그뒤로 유심히 보게됐다. 다른 남자들이 어찌 앉는지...
아니나 다를까 다리를 완전히 꼬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이다. 아니 아예 없는 것이다.
오른쪽 발목을 왼쪽 무릎에 엊는게 보통(?)남자들의 앉는 방법이었다. ...참 별의 별게 어렵다.
'이씨....여친한테 게이소리 안들어 봤음 말을 마"
유리잔 들어 올릴 때 새끼 손가락 들어 올리는 남자.

"자 자...건배"
친구들과 함께 술을 마실때 어색해진 자리에서 화기애애 하게 만들어주는 '마법의 주문' 이다.
그런데 난 우락부락한 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소주잔은 내 다섯 손가락으로 받치자니 자리도 없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새끼 손가락은 '열외' 가 되는 것이다.
아마도 그런 버릇이 물컵을 쥘때도 따라 붙었나 보다.
어느날 물을 마시고 있는 나를 보며 트래시가 웃는다. 왼쪽 입꼬리가 살짝 올라간 비웃음 120%짜리로 ...
"너 게이야?"
"왜? 이제 물만 마셔도 게이냐?"
"아니 니 새끼 손가락?"

그랬다. 새끼손가락이 컵에서 이탈해 혼자 놀고 있었던 것이다.
근데 이 버릇이라는게 무서운 것이어서 쉽사리 고쳐지지 않는다.
예전에 배낭 여행할때 외국 친구들도 내게 자주 알려주곤 했었는데 ....
트래시가 이런 재미있는 사실을 혼자 알고 있을리 없다.
이미 친구 엄마 가족들에게 모두 알려졌다.
어느날 커피를 마시고 있는 내게 지금의 장모님이...
"괜찮아 영국 사람들도 커피 마실때 새끼 손가락 들고 마셔"
"ㅎㅎㅎ 거 듣던중 반가운 소리네요"
"근데 호주에서는 게이소리를 듣지..."
"ㅠㅠ"


위 세가지 이야기들중 새끼 손가락 들어 올리기는 아직도 못고치고 있다.
와이프도 이제는 그저 그러려니 한다.
머리가 짧아져서 이제는 헤어드라이어를 쓸 필요는 없어졌고 다리는 아예 안꼰다.
내가 게이라면 상관없겠지만 결혼까지 했고 게이가 아닌데 게이 소리는 듣고 싶지 않으니까!
근데 호주에도 결혼까지 한 게이가 많다(?)고 한다. 한국처럼 이곳도 알게 모르게 편견이 있기 때문이란다. 실제로 캐나다에서 워홀로 있을때 '커밍아웃' 안한 게이 친구들도 만난적이 있다.
번외편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로 호주서부 딸기 농장에서 일을 하고 있을때였다.
쉬는 시간마다 함께 농장에 간 형과 함께 2인용 소파에 앉아서 오손도손 감자 벗겨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평소 친하게 지낸 호주 친구가
"니네 게이냐고 저 고등학생 여자애가 물어보는데?"
"뭐? 왜?"
"니네둘이 쉬는 시간만 되면 둘이 함께 앉아서 그런가 봐"
"ㅎㅎㅎ"

내가 짐짓 진지한 표정으로 아직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은 그 친구에게 한마디 했다.
"아이 라이크 에브리씽"
그 순간 그 고등학생의 얼굴은 새빨갛게 달아올라 어쩔줄 몰라하고 옆에서 보고 있던 유럽친구들도 일본친구들도 배꼽을 잡고 웃은 사건이 있었다.

어쨌든 외국에서 게이가 아닌데 게이로 오해 받는일이 없도록 적어본 포스팅 이었습니다.
한국의
성적 소수자도 한국에서 존중받는 그날을 위해 손가락 추천 잊지 마시구요!
청카바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 우측 상단 OR 하단의 + 구독 버튼 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뚜비

    처음부터 끝까지 다본 블로그는 이번이 처음인거 같네요.105에서부터 1번까지..ㅋ
    제 외삼촌과 외사촌이 시드니에 살다보니 호주얘기나와서 관심있게 봤습니다.
    우선 용기와 끈기가 대단하신거 같구요.나름대로 흥미가 있으니까 호주부인도 얻으시고 잘 사시는거
    같습니다.종종 들러볼께요.

    2010.05.27 15:03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크레이드

    전 호주 브리즈번에서 친구랑 짐을 각각 옆에 두고 마주본채 앉으니깐 서로 불편해서 다리를 번걸아서 앉았거든요
    친구다리
    | |
    | |
    제다리

    그러니깐 다른 놈들이 너희둘 게이냐고 묻더군요.. -_-

    2010.05.27 15:36 [ ADDR : EDIT/ DEL : REPLY ]
  4. rpdleh

    게이는 생물학적인 차이입니다. 이념적인 차이가 아니에요.
    즉, 평소 한국 내에서도 무의식적으로 다리를 잘 꼬고 새끼 손가락이 잘 벌어지는 남자들은 생물학적으로 그렇지 않은 남자보다 게이성향이 높은 겁니다. 그렇다고 당장 게이라는 게 아니에요. 그러나 그런 집안에서는 대체로 게이가 잘 태어나고 잘 만들어(?)지죠. 난 그래서 평소 다리 꼬고 새끼 손가락 벌어지는 남자들 별로 안 좋아함

    2010.05.27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5. ㅇㅇ

    저도 외국인에게 게이로 오해받은 적 있음

    박재범이라는 외국인이 그러데요

    코리아 이스 게이라고

    2010.05.27 17:06 [ ADDR : EDIT/ DEL : REPLY ]
    • -_-

      그 게이는 지금 말하고있는 게이가 아닌데요 박재범이 쓴 게이는 짜증난다 뭐 이런걸로 해석됩니다

      2010.05.27 17:45 [ ADDR : EDIT/ DEL ]
    • ㅎㅎㅎ 초큼 웃겼습니다. ..

      2010.05.28 19:24 신고 [ ADDR : EDIT/ DEL ]
  6. f

    호주인들이 유난히 민감한 거 아닌가?

    유럽에서는 남자들끼리 많이들 다니던데... 걔네들이 다 게이일 리는 없잖아.

    2010.05.27 17:42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도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워낙에 거친남자를 좋아들 해서...그런거 아닌지 ..

      2010.05.28 19:25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글 번역 해서 호주사이트에 올리세여 ㅎㅎ 편견이란게 참 ㅎㅎ 행동 할대마다 골치아프겟당

    2010.05.27 17:49 [ ADDR : EDIT/ DEL : REPLY ]
    • 뭐 근데 워낙 게이친구들이 많아서...그 친구들은 오히려 티못내서 안달이죠

      2010.05.28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8. 미키

    호주가 좀 그런가? 저 아는 분 남편이 호주인인데 거기선 향수만 뿌려도 게이라 한다고 하대요.
    우리나라 남자들 호주가서 조심해야겠어요 ㅎㅎㅎ

    2010.05.27 18:18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맞아요 그래서 다들 데오드란트만 쓰나봅니다. 아마도 더워서 그럴듯...하지만요

      2010.05.28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9. 아, 은근 재미있는 블로그인데요ㅎㅎㅎ

    2010.05.31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사비나

    참 ,,문화의 차이란... 별게 다 게이로 보일수 있다는데에 ... 은근히 청카바님 중독되게 되는대요....
    재미있어요

    2010.06.02 16:19 [ ADDR : EDIT/ DEL : REPLY ]
  11. 4U당

    헉........그러고 보니 퍼스에서 여자친구집에 잠시 얹혀살때 여친 베프가 호주여자 애였는데...
    제가 드라이어를 들고 머리 말리는걸 보더니 웃은 이유가 있었군요...ㅡ.ㅡ
    우리집 바로 윗층에 살았는데....대놓고 애기해요.니네 밤에 소리좀 내지말라며..ㅡㅡ;;;

    2010.06.03 16:21 [ ADDR : EDIT/ DEL : REPLY ]
  12. 게이의 기준이 나라마다 다를줄 생각도 못했습니다.

    2010.06.04 21: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알렌

    저는 시드니 사는데 글 재미잇게 읽었습니다. 3 가지 다 공감이 가네요. 제가 처음 호주에 온 게 95년인데 그때는 동양 남자 -특히 한국- 가 별로 없어서 더 했는지 다리 꼬고 앉으면 친구들이 한마디 농담하고 제가 한국에서 흔한 일이라고 말해도 안믿더니 이제는 워낙 한국 사람도 많고 해서 좀 덜한것 같네요.블러그가 아주 재미있고 또 제가 호주에 살아서 인지 많이 공감이 갑니다.

    2010.06.08 00:59 [ ADDR : EDIT/ DEL : REPLY ]
  14. 꼬꼬마

    진짜 웃겨용ㅋㅋㅋㅋㅋ아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내 배꼽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6.10 14:07 [ ADDR : EDIT/ DEL : REPLY ]
  15. 흠..

    아이 라이크 에브리띵이라.. ㅋㅋㅋ
    난 양성애자야 이렇게 받아들여서 뒤집어진 거였을까요? ㅋㅋㅋ

    2010.06.12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16. 와우~

    간만에재밌는 블로그 찾앗네요. 너무재밌어요

    2010.06.15 21:35 [ ADDR : EDIT/ DEL : REPLY ]
  17. nugul

    멋지세요~~^ㅂ^b

    2010.06.15 22:45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아마도

    한국엔 동성애에 대해서 아직 신경쓸게 없을정도로 주변에드러나지 않아서 개념없이 자유로울수 있지않나 생각돼요
    전 이성애자라서인지 개념없는 그런일이 넘 자유롭고 행복합니다 게이가 아닌외국사람들은 참 불편하게 사는군요.. 여자보다는 남자가 더 신경쓰이겠어요 ㅎㅎ

    2010.06.16 10:59 [ ADDR : EDIT/ DEL : REPLY ]
    • 근데 ..게이 친구들은 뭘해도 티나더라구요 ..여성스러움이요 ...또 다른 세상이죠 ..

      2010.06.18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19. 민재현진엄마

    헐리웃 남자 스타들 토크쇼에 나와서 인터뷰 하는 장면들 보면 쇼파에 앉을 때 꼭 다리를 꼬지 않고, 한쪽 다리를 그냥 무릎에 걸치더라구요...오히려 약간 건방지고, 어색해 보인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남자다운 포즈였나 보군요...그런데, 호주남자들은 헤어드라이어로 머리 안 말리고 뭘로 머리 말려요?

    2010.06.26 23:42 [ ADDR : EDIT/ DEL : REPLY ]
    • 워낙에 더워 금방 말라버리기도 하구요...다들 머리가 짧아요...ㅋㅋ 삭발이 대 유행

      2010.06.27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20. Tartu

    저도 유럽에서 비슷한 경험 많이 했습니다. 제 플랫 메이트 남자애가 키도 크고 멋있어서 한국에서 모델하면 되겠다고 친구들한테 이야기 했다가 게이로 낙인 찍혀서 룸메가 여친을 저희 아파트에 혼자 남겨둬도 옆방에 있을 저는 게이니까 문제가 없다느니, 참 다양한 말이 나오더라고요. -_-; 한번은 근처에 사는 여자 게이 분께서 저에게 심각하게 말씀하시더라고요. 결혼을 해도 본성은 버릴 수 없다나요? 언제든 기다리고 있으니 자기네 그룹으로 들어오라고 해서 놀랐습니다. 저도 스트레이트 라고요!

    2010.07.16 10:01 [ ADDR : EDIT/ DEL : REPLY ]
  21. 우리

    새끼손가락은 몰라도 다리를 꼬고 앉거나 헤어드라이어를 쓴다고 게이라고 하는건 좀 지나친듯 싶은데요.
    저도 영국에 오래 살았지만 헤어드라이어를 쓴다고 게이라고 누가 한적은 없었던것 같은데요. 물론 지금 생각해보니 중고등학교 기숙사는 물론 대학기숙사에서도 헤어드라이어를 쓰는 영국남자애들을 본 기억은 없지...만...요.....이런..,,!

    2011.11.02 01: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