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와이프와 산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인듯 하면서 수 많은 '문화충격' 들을 감수하지 않으면 안되는 일이다. 문화 차이에는 여러가지 입장이 있고 그에 따른 입장 차이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도 서로가 가장 난감해 하는 문제는 다름 아닌 음식 문화다. 가장 재미있는 일이기도 하지만.
앞서 포스팅에서도 몇번 한국 음식에 관한 포스팅을 했지만 이번 포스팅은 그 전과는 조금 다른 시각에서 해석을 해볼까 한다.
너무 맛있는 육회!

올 3월 와이프와 결혼식을 하기 위해 한국에 들어갔다.
그녀의 한국 방문은 처음이었으니 그녀의 눈에는 모든것이 낯설고 신기할터...
결혼식을 하기전에 예식장에서 부페 시식을 알리는 전화가 왔다.
"오늘 외식할래? 내가 근사하게 한턱 쏠게.."
"정말?"

ㅎㅎㅎ 그렇게 해서 우리 형님과 누나 그리고 조카들과 함께 예식장 부페에서 근사한 저녁을 한끼 하게 된 것이다.
"우와 뭐가 이렇게 많아 이게 모두 결혼식때 나온다구?"
처음본 부페가 눈에 휘둥그레질 만큼 신기하긴 신기한 모양이다.
하긴 나도 생각보다 너무 근사한 부페 음식에 퍼 담기에 바빴으니....
하지만 이내 '모냥 빠지는 걸' 눈치채고 짐짓 근엄하게 조금씩 퍼담으며 페이스 조절을 시작했다. '천천히 많이' 라는 구호를 외치면서
베지테리안(채식주의자)인 트래시는 샐러드를 양껏 퍼 담아 왔다. 마치 지가 염소라도 된양....
난 평소 호주에서 잘 먹기 힘든 떡, 그리고 해산물 종류를 중심으로 퍼담았다.
"서방님 이거 뭐야...?"
"뭐? 굴?"
"아니 옆에 수박 갈은 것처럼 생긴거..."
"아 ...ㅋㅋㅋ 이거 육회야.."
"뭐 요리도 안된 고기라구?"
"왜 니 들도 레어(익히다만 스테이크?) 먹잖아 피 질질 흘리는거"
"먹기만 해봐 평생 키스는 잊고 살라구"

거침없이 먹어대는 청카바군....
옆에서 뜨악 벌린 잎을 다물지 못하는 트래시양....
호주 식구들이 한국에 도착 했을때 트래시가 처음 가족들에게 한 말은 내가  수박 갈은것 처럼 생긴 생고기를 먹은 일이었다.

계란 '탁' 파송송

뉴질랜드를 여행할때의 일이다.
여행자 숙소에 머물던 같은방의 영국인 친구 앤디와는 서로가 한눈에 알아봤다.
'친구 하나 없는 녀석! 외롭구나'
우리는 급속도로 친해졌다.
호주에서 워킹홀리데이로 2년간 머물다 뉴질랜드 여행을 하고 피지를 거쳐 영국에 돌아가려고 준비중인 친구였다.
"한국 라면 있냐?"
"아니 수퍼에서 팔던데..."
"사서 끌여먹을래?"
"허거덕 매운데..."
"나 매운거 좋아해"

침대 밑에 있던 칠리소스를 들어서 보여준다.
라면을 먹고 앤디가 하는말 ...
"난 처음 호주에서 만난 한국인들이 라면에다가 계란을 깨서 넣는거 보고 깜짝 놀랐어!"
"왜? 하이라이트인데 .."
"영국에서는 아무도 그렇게 뜨거운 물에 깨서 계란을 넣지 않아 삶거나 프라이를 할 뿐..."

생각해 보니 그렇다.
"근데 어떻게 한국라면에 환장하게 된거지?"
"그건 호주 농장에서 바나나를 따다가..만난 한국 여인네들의 강압에 못이겨 먹어본 라면에 중독이..."

처음엔 한국 여인네들이 외국인 앤디를 놀려주려고 매운 라면을 건넨것인데...
나중에는 볼 때마다 라면 끓여달라는 앤디를 피해 다녔다고 ...ㅎㅎㅎ
와인과 기가 막히게 어울리는 안주 '생라면'
그렇게 서로 친구없던 우리가 단짝 친구가 된 것은 아마도 '외국' 이라는 생경함 때문인지는 몰라도 이내 스스럼 없이 친해졌다. 어느날 여행자 숙소(백패커스)에 있는 친구들과 함께 각자의 나라로 돌아가거나 다른 여행지로 향하는 친구들과 함께 술 파티가 벌어졌다.
그렇게 침대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서 사가지고 온 술들을 마시고 있는데 ....
앤디가 꺼낸 비장의 안주.....
그것은 바로 '생라면' 이었다.
생라면을 우그적 우그적 씹어대는 나와 앤디를 본 친구들은 ....
"요리도 안해서 어떻게 그렇게 먹어대는 거야?"
"일단 한번 잡솨봐"

그렇게 장난반 진담반으로 시작된 생라면 안주는 대 성공이었다.
와인을 마시던 친구들이 와인과 너무 잘어울린다나...
그렇게 앤디와 3주여를 함게 오클랜드 주변을 여행하고 앤디는 피지로 난 오클랜드보다 남쪽에 있는 도시 내피어로 여행을 하면서 헤어졌다.
그리고 몇달후 앤디에게서 한통의 이메일이 도착했다.  
"이곳 영국에 도착하자마자 수퍼마켓에서 알바를 시작했어 ...내가 언제 떠난적이 있었냐는듯이 난 현실에 적응을 했고 ...
그립다. 뉴질랜드에서 있었던 일들이...." 라고...
그 매운 고추를 그냥 먹는것도 아니고 고추장에 찍어 먹는 한국인.
호주 식구들과 한국을 여행하면서 밥을 먹을 때면 다들 내가 수저를 들기만을 기다렸다.
이유인 즉슨....
'무엇을 어떻게 먹어야 할지 잘 모르기 때문'
불판 위에다 통마늘을 구워먹는 나를 보며
"안매워?"
"구우면 안 매워 한번 먹어봐"
"어 진짜로 안 매운데 ..."
대체로 내가 먹는것들은 어떻게해서든 용기를 내서 먹기 시작하는 처가 식구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꿈에도 꾸지 못하는 한국음식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풋고추' 를 먹는 것이었다.
게다가 그 매운 고추를 고추장에 찍어먹는 나를 보고...
"먹지마 먹지마! 아마 죽을거야 그거먹으면...."

한입을 베어물자......모두들 나의 표정을 주목하고 있다. ...
그냥 맛있는 표정을 짓자니 너무 아쉽다.
살짝 매운표정으로 물 한모금을 마셔주니 그제서야 가족들은 '거 봐 너도 맵잖아' 하는 조금 안심한(?)표정들....
'ㅎㅎㅎ 이런 아삭한 맛은 꿈에도 모를것이야!'

한국의 문화가 세계인의 상식이 그 날을 위해 손가락 추천 잊지 마시구요!
무교동 고깃집에서 찍은 사진...식구들이 연기빨아들이는 환풍기를 신기해 하자 장인어르신 한마디.."이거 ....한국 테크놀로지 놀라운데 ..."
영국친구 앤디와 함께 간 앤디 친구의집(왼쪽 뒷줄 영국식 발음 '안디')
"재들 엄청 맛있는 칠리소스 가지고 있어"
"어떤건데..."
외국친구들은 대부분 '스윗칠리소스'를 먹는데 그 친구들은 그것보다 좀더 쎈 칠리소스를 가지고 있었다. ...
이 친구들도 나중에 생라면에 와인 마셨다는 ...
뿌셔뿌셔가 글로벌 과자로 발돋움 할 날이 머지 않았어.......

외국인들이 본 한국 문화와 한국 음식에 관한 글을 보시려면...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이 재발견한 한국!-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어느 70대 노부부의 외국인 사돈과의 이상한 상견례-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떡실신하는 한국 음식 이야기!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오해하고 있는 한국에 대한 진실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의 매력은?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이 떡실신 하는 한국의 것(?)!
[청카바의 짧은 생각] - 외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동양인'에 대한 착각!
[청카바의 짧은 생각] - 한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서양인'에 대한 착각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이해못하는 한국인의 '밥사랑'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외국인들이 신기해하는 한국 물건들!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 김치를 사랑한 '외국인' 지코씨 이야기



내용에 공감하셨다면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청카바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셨다면 구독버튼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하시면 더욱 쉽게 보실수 있습니다.

구독을 하시려면 우측상단 OR 하단의 뷰구독 + 버튼 을 눌러주시구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몇몇 사람들중에....

    비판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유가 뭐지?
    꼭 트집잡는 거 같잖아? 어이없네....
    글쓴이는 그저 재미있는 한국문화를 통해서 사람들에게 알리고자햇던 목적이엇는거 같은데?

    청바카님. 그런 글들은 무시하세요. 상대할 가치도 없네요
    그리고 너무 재미있고 상세하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0.06.04 03:23 [ ADDR : EDIT/ DEL : REPLY ]
  3. 사비나

    정말 재미있네요 사진 표정들도 좋구...부럽습니다 세계각국에 친구가 있으니

    2010.06.04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4. 생라면의 맛을 아는 영국인이라니,,,,
    놀랍습니다.

    2010.06.04 20:51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국문화에대해 재미있게 잘 써주셨네요^^ 잘읽고 갑니다.^^

    2010.06.05 09:23 [ ADDR : EDIT/ DEL : REPLY ]
  6. yeojin

    호주워킹준비하는 서른다되가는;;; 여자사람입니다 ㅋㅋ
    요즘 청카바님글 읽으면서 준비하고 많이 알아가네요^^
    재미있게 계속 읽고있어요 업뎃마니 해주시구요

    대충 보아하니 다큐로 받아들이는 분들 계신것 같은데
    자기블로그에 자기 이야기쓰고 정보공유하는것을
    비판따위나 하는 그대들이 잘란척하고싶은 그대들
    그냥 무시하세요^^
    앞으로도 많을 활동부탁드려요^^

    2010.06.08 02:14 [ ADDR : EDIT/ DEL : REPLY ]
  7. celesta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
    와인에 생라면이 그렇게 잘 어울리나요? 저도 한 번 시도를...ㅋㅋㅋ.. ^^
    그런데요, 프랑스인들도 한국인들 처럼 육회를 먹어요. Tartare Steak라고 하는데, 여러가지 양념을 해서 계란 노른자를 얹어 먹는 것 까지 우리나라 육회와 거의 비슷하고.... 아무튼 유럽 내 많은 나라에서 육회를 먹어요. ^^ 그러니 육회 이야기는 "외국인들이 깜짝놀라는.." 이라기 보단 "호주인들이 깜짝 놀라는..."이란 제목이 더 맞을것 같아요. ^^ 계시는 곳에 프랑스 레스토랑이 있다면 아내분과 함께 가셔서 보여주심도 좋을 듯 해요, ㅎㅎ.. ^^
    서비스로 Tartare Steak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 ^^ => http://en.wikipedia.org/wiki/Steak_tartare

    2010.06.08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8. kor136

    청카바님 덕분에 즐거운 하루가 됐습니다. 한방에 다 읽었네요. 앞으로 더욱 즐겁게 사시고, 우리 아들도 크면 호주로 보내보고 싶습니다. 맛있는 라면 한가지 추가합니다.물은 넉넉하게 넣고(약2배)라면스프 풀고 신김치 넣어서 30-40분쯤 끓이다가 청양고추 두개와 파 추가해서 라면 넣고 계란 풀고 5분 후에 드셔 보셨나요? 죽여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장인어른 말씀에 팍 터졌습니다.환풍기(흡연기?)시설이 한국 테크놀러지라는...........

    2010.06.08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9. africa52

    이번이 두번째 들어 온건데요~~
    나눠서 봤습니다.잼있구요~~~ ^^*
    제가 낼모레 떠날생각인데 ㅠㅠ 참 그게 어렵네요... 뭐부터할까~~ 고민 했는데요~~ ㅎㅎ
    님이 글 쓴거 보고 우선 ㅡㅡ;; 그냥 떠나기로 했습니다.
    뭐 가서 정하죠~~ ㅎㅎㅎㅎㅎㅎ

    2010.06.08 21:00 [ ADDR : EDIT/ DEL : REPLY ]
  10. dd

    끓는 물에 대쳐 먹는 계란있죠. 포치드에그(Poached Egg)라고 하죵? 근데 와인이랑 드신 생라면은 라면스프도 뿌려드신건가요? 그럼 너무 맵겠죠? ㅎㅎ

    2010.06.09 02:5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윤지영

    '이거..한국 테크놀로지 놀라운데'에서 빵 터졌어요

    2010.06.09 07:4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왕 부럽삼

    이래서 배낭여행을 하나봐요 아담에 울아들들도 배낭여행하겠다하면 등떠밀고 보낼수있는용기가 제게 있기를.....

    2010.06.11 23:21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하하

    안디 친구분이 축구선수 웨인루니랑 닮았네요.. 빨리 친해지고 성격도 좋은건 루니랑 안닮았나보네요..ㅋㅋㅋㅋ

    2010.06.15 18:20 [ ADDR : EDIT/ DEL : REPLY ]
  14. 박혜연

    솔직히 우리나라의 음식문화는 한마디로 푸짐하고 양많고 반찬도 공짜니... 대단한거 아니겠어요?

    2010.06.20 20:11 [ ADDR : EDIT/ DEL : REPLY ]
  15. 우아

    ㅁㅁ

    2010.07.01 19:50 [ ADDR : EDIT/ DEL : REPLY ]
  16. 블루레인지

    아 재미있습니다. 호주로 돌아가고 싶네요^^

    2010.07.24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17. 리플 저는 잘안보는데 봤더니 이상한 사람도 많네요 ㅎㅎ
    뭘 그리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길 원하는지..

    이 글들이 참 재밌었어요 ㅋㅋ 키스는 그 후로 받으셨나요:) ㅎㅎ

    2010.12.04 0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나민

    한국라면 의외로 국제적(?)입니다. 영국의 어느 대학교의 캠퍼스숍에 가던 갖가지 종류의 한국봉지라면과 컵라면, 과자등이 중심에 떡하니 진열되어 있지요. 15년전 고교시절에 학교옆에 있던 대학교의 캠퍼스숍에서도 한국식품 수십가지를 팔더군요. 파키애들이 운영하는 구멍가게에서조차 한국라면을 파는 경우가 흔하고 가끔 보면 대학교 앞에서 한국컵라면을 먹고있는 영국학생들의 모습도 가끔 보입니다.
    한국식품이 홍콩이나 동남아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데, 이들의 수요에 따라 함께 들어와 어느새 정착해 버린듯 합니다. 즉, 중국, 동남아인들이 많이 사는 곳이면 전세계 어디나 한국식품도 반드시 같이 따라들어가더군요.

    2011.11.02 06:28 [ ADDR : EDIT/ DEL : REPLY ]
    • 한류는 참 한류더라구요 ..오늘 아침 아시안 팝에 죄다 한국그룹이 나와서 참 재밌었어요..죄다 모르는 그룹이지만

      2011.11.20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19. 위해 I 원하는 화제

    2011.12.15 17:41 [ ADDR : EDIT/ DEL : REPLY ]
  20. 좋은 . 당신을주고 싶다 나 페이 스북 을 사랑하지만, 찾을 수 없습니다 찾을 수 없습니다 버튼을 !

    2011.12.20 14:58 [ ADDR : EDIT/ DEL : REPLY ]
  21. 웹사이트 나는 후회 당신이 게시 할 쓴거야 더 일반적 !

    2012.01.15 07:5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