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 살면서 외국인들이 과연 한국음식을 얼마나 좋아할까?하고 많이 생각해 봤다.
중국음식점은 없는곳이 없으니 인기가 증명되는 것이겠고
일본음식은 달짝찌근하니 외국인들이 좋아할만도 할것같고
반면에 한국음식은?
벌겋고 뒤죽박죽 섞여있는 모습에 과연 군침을 흘릴까?
하고 비관적인 생각이 지배적이었던것이 사실이었다.


시험대상은 나의 결혼식에 참석한 3자매와 신부 그리고 장인, 장모님 총 6분이셨다.
첫번째 요리는 다름아닌 세계인이 좋아한다는 불고기
여행첫날 청계천을 걷다가 저녁시간이 되어서 무교동 음식거리로 고고싱
추어탕(?) 닭발 집 앞에서 '진짜 한국음식을 한번 먹여봐'라는 갈등을 할새도 없이 불고기 집을 수색 5년전에 한번가본 식당에 발을 내디었다.


소불고기와 돼지갈비를 반반씩 나누어 시켰다.
큰언니는 퍼스에서도 한국 식당에 몇번 가본적이 있었지만 그외의 사람들은 모두 초짜였다.
신부트래시는 채식주의자여서 패스하고
호주에서는 한국음식이 BBQ로 유명하다. 사실 호주인이 먹기엔 김치나 고추장으로 양념된 다른음식이 조금 무섭긴(?)할터
고기는 당연히 맛있어서 잘나갔음으로 안도의 한숨을 쉬고 먹는것에 열중!
스키다시(?)로 나온 고구마 샐러드가 잘나가서 2번시켜먹다 아줌마한테 눈총받았고 의자없이 맨바닥에 양반다리조차 힘에겨워하는 처가식구들에게 조금 미안한 감정이 ....
하지만 다들 식탁에 직접달려있는 환기구와 석쇠가 신기한듯 연방 올렸다 내렸다를 시험해 본다.
"호주에 한국식당이 많이 없는 이유가 이런 장비가 없어서 그러는 거지?'
"ㅎㅎㅎ 아마도"
장인어르신은 뭐든 잘드신다.
"우와...된장국도 매워"
"청양고추 들어갔는데요"

고추 장아찌를 보고 한번먹어볼까?하는 표정으로 나를 보길래 내가 먼저 먹어봤다.
"매운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덥썩 집어드시더니
'에이 뭘 이런정도로 맵다구....."
"3초후 확 올라오는데요"

3초후 장인어르신은 물 한병 다드시고 식구들도 얼굴 벌개지도록 웃었다.

식당에서 계산을 마치며 비치되어있는 박하사탕 서비스는한국의 숭고한 (?) 선비의 서비스 정신을 보여주는 정수가격은 13만원의 착한가격이 나오면서 다함께 다시한번 눈이 똥그래짐 호주에서는 그정도로 7명이서 배터지게 먹으면 30만원정도는 가볍게 나오기에


시골집 어머니가 차려준 밥상에서 100가지(?)가 넘는 음식중에서 잘나갔던 음식
김밥-외국에서 팔리는 "스시"라고 불리며 팔리는 종자들보다 엄마표 소풍김밥이 맛이 훨씬 다채롭다며.....
잡채-신비하고 오묘한 면발이 생전 처음 맛보지만 간이 짭잘하며 맛이 좋다는 평

불고기 전골-오묘한 당면과 엄마표 육수의 절묘한 만남....그리고 섹시한 매력의 전골냄비에 빠져 호주가실때 재래시장에서 구입하셨다는.......
조기구이-굉장히 의외였다. 큰언니 론다가 좋아했는데 생선살 발라내는 재미를 알아버린듯 젓가락질을 쉼없이 해댐.....
오곡밥-아버지의 주 생산 작물이 흑미이기에....우리집 밥은 항상 흑미와 오곡이 섞인다. 호주식구들은 밥을 한참보다 "밥이 왜까매?" 했다는...
그외에도 버섯전 감자전 등도 인기......

팁-외국인이 상종 못하는 한국음식-
우리 엄니의 스페샬리스트는 낚지 볶음이신데 그날도 여지없이 대접되어졌다.
내가 낚지 대가리를 입에넣자 신기하게 보던 용감한 둘째 세라가 다리하나를 덥썩물고서...3분간 입에서 오물조물하다가"이거 살아있는거 같아"라며 사색이 되어...그뒤로는 가끔 먹어보던 오징어도 쳐다보지 않게됨......


우리동네 떡집이 전국적으로도 유명하여 엄마가 인절미를 몇가지 해놓으셨는데 처음에 그다지 안땡겨 하시더니
장인어르신은 나중에 꽤 잘드심
신부 트래시는 제주도에서 먹은 보리 가래떡을 맛있어함.....

외국인이 환장하던 과자 시리즈.....
빙그레 바나나 우유......빨대로 꽂아마셔샤 제맛이라는 것까지 터득함...매일 호텔 앞 편의점에서 10개씩 싹쓸이 하였음
마이쮸......지하철 탈때마다 두개씩 샀음 특히 포도맛 호주 올때 조카들 선물용으로 구입까지 하였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팔던 음식중
통감자....장인어르신은 들른 휴게소마다 통감자를 사서 드셨음...
돈이 없으셔서 ..."음.....나 3000원만...통감자 사먹게 ..."ㅋㅋㅋ 그뒤로 돈을 따로 드렸다는...
그리고 호떡 전식구들에게 인기 만점 3월 말에는 호떡집도 많이 없어서 찾아 헤매느라 힘들었다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호떡집에 불난 이유 알게됨.....(실제로도 엄청 맛있음)

전 포스트에도 남겼지만 ...쉽사리 적응하기 힘들 한국음식을 입맛 까다로운 장모님을 사로잡은걸 보면 마력(?)이 있는모양
호주 가다가 스탑오버로 들른 홍콩 푸드코트에서
"음....나도 안매운 비빔밥 하나 시켜줘...." 하셨다는..
장모님 다리 저리셔서 잠시 일어나 계시다는...ㅋㅋㅋ
조기와 사생결단...멸치 조그만거 보고 살아있는것 같다며 호들갑 그래도 맛있다며...ㅋㅋ
동방예의지국 한국식당 서비스의 정수 박하사탕을 입에물며 ㅋㅋㅋ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각자 음식을 들고 내가 들고 있는것은 엿과 호떡.....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손가락 추천버튼 을 눌러주시구요(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쉽게 보시려면 우측 상단의 뷰구독 버튼 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찐빵

    요즘은 마트에 호떡 간단하게 만들수 있게 나오던데.
    집에와서 그냥 굽기만하면되는...
    이마트에스 시식도 해봤는데 맛있었어요.
    식구들에게 선물해드리고싶네요.ㅎㅎㅎ

    2010.06.11 04:52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안그래도 누나가 한봉 보내줬드라구요..연일 30도가 넘는 다윈에서 먹어도 맛있드라구요 ..한국에서 호떡을 여름에도 먹도록 법을...ㅋㅋㅋ선물 보내주시려는 마음만으로도 벌써 배가 불러지네요 ...감사합니다.

      2010.06.13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3. 잭슨

    글을 어찌나 맛깔나게 잘 쓰시는지 매번 와서 재밌게 읽다 가네여...
    하지만 오늘 이런 생각이 문득 드네여...모든 제목들이 대부분 외국인이..로 시작을 하는데..
    사실은 처가댁 식구들이나 주변 외국친구들이 모든 외국인을 대변 할순 없기때문에...외국인이..라는 말을
    다른 말로 바꾸시는것도 좋을듯...저 역시 외국인과 결혼을 했고 저희언니도 외국인과 결혼을 했죠..
    전 운 좋게도 중동 유럽 미주 아시아를 안가본곳 없이 다녔고 외국인 친구들도 많습니다..하지만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공통점이 있긴 하지만...역시 개인차도 많기에...처가댁 식구들과의 스토리를 다루며 "외국인이..."
    라고 말하기엔 좀....참고로 저희 형부는 김치를 입에도 안대지만 우리 남편은 김치찌개에 볶음밥에 파김치에
    못먹는 김치가 없는 김치 마니아져...물론 산낙지도 먹습니다...아주 잘..몸에 좋다하니.
    어떤 외국인 친구들은 김밥정도나 먹는가 하면..어떤 외국인 친구들은 보신탕 까지 섭렵한 친구도 있지요.
    태클 거는건 절대 아니구여...그냥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_-;;; 다시한번 말씀 드리지만 저 정말
    님 블로그 팬입니다..;;

    2010.06.14 13:31 [ ADDR : EDIT/ DEL : REPLY ]
  4. 어제...음식을 공부하시는 어떤분과 음식에 대해 얘기하다가...우리나라음식은 국제화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얘기를 하시며...대부분 한국음식을 깊게 공부하시는 분들이 공감하는 부분이라길래...
    제가 그에 대한 반대의견으로 한참을 대화했었는데....전...전문적으로 요리공부를 하는건 아니지만...한국음식이 국제화되는것에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거든요...단지...이미 국제화되어있는 외국음식들과 비교해서 시작이 좀 늦었을뿐.....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여기에 올라온 댓글들을 읽어봐도....점점 우리나라도 글로벌화 되어가면서 이렇게 젊은 사람들의 홍보와 풍부한 아이디어가 이어지면...언젠가는.......분명히....

    제 생각을 얘기해주는 청카바님의 글과 댓글들을 읽으며...저 역시 윗분 어느분처럼 엄마의 미소를 짓고갑니다~~~^^

    2010.06.15 10:14 [ ADDR : EDIT/ DEL : REPLY ]
  5. 레알코리아

    외국애들 호떡 진짜 좋아함. 코리안팬케이크라고 그래서 나름 유명한데 ㅋㅋ 암튼 엄청 맛있어하더라구요

    2010.06.15 15:14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누나가 봉지로 보내줘서 이 더운 호주 다윈에서 해먹었다는 ...ㅋㅋㅋ

      2010.06.15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6. 빙그레

    맞아요!! 바나나 우유 :)
    제 친척동생도 미국 + 한국 혼혈인데 6년만에 한국와서
    바나나 우유를 어찌나 좋아하던지!! 미국으로 부쳐달라고 난리예요ㅋㅋㅋㅋ

    2010.06.24 03:35 [ ADDR : EDIT/ DEL : REPLY ]
  7. 하하

    1. 구수한 현미 녹차
    2. 감자탕 --> 이것때문에 한국에 다시오고 싶다는 외국인 많이 봤음
    3. 짜장면 --> 캐나다 까지 가서 해드림
    4. 참치전
    5. 누드 빼빼로, 칸쵸, 고래밥
    6. 돌솥 비빔밥
    7. 새우젓 --> 울 시아버님 좋아하심
    8. 참기름 --> 단무지 에 참기름, 파 넣고 무쳐드려도 와인하고 잘 드심..
    9. 참치 김치 볶음밥
    10. 족발 --> 제 남편은 목요일마다 족발 먹습니다. 치즈 올려서 족발 토스트도 만들어 먹고요

    2010.06.24 14:39 [ ADDR : EDIT/ DEL : REPLY ]
  8. 사비나

    뼈다귀감자탕.
    닭갈비.

    전종류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애호박전 ,동태전, 버섯 ,그리고 깻잎부침개도..
    비가와서인지 부침개 생각이 나서요 ㅎㅎㅎ

    2010.07.03 10:03 [ ADDR : EDIT/ DEL : REPLY ]
  9. 석고팽귄

    바나나우유 특히 빙XX정말 좋아해요!! 저는 한국마트 갈때마다 그냥 박스로 사온다는ㅎㅎ 떡갈비도 정말 좋아해요
    막걸리는 매니아층은 좋아한다는 ㅎㅎ 한번 마시더니 말도않통하면서 혼자가서 사온다는 ㅎㅎ

    2010.07.16 20:01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ㅎㅎㅎ

    개고기도 즐겨먹던 친구였는데 미역오이냉국에는 울상이더라구요..

    2010.07.22 21:49 [ ADDR : EDIT/ DEL : REPLY ]
  11. 오오..

    사진이 훈훈하네요 ㅎ

    2010.07.27 00:01 [ ADDR : EDIT/ DEL : REPLY ]
  12. 부산댁 ㅋㅋ

    맞아요 오클랜드 호떡집 맨날 앞에 사람 줄서있어요 ㅋㅋㅋㅋ
    같은 한쿡인으로서 자랑스럽다는... 아 .. 치즈맛 호떡 먹고 싶다 ㅠㅠ ㅋㅋㅋ

    2010.08.20 14:09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이리스

    역시 우리나라에 대해 알려면 제3자의 입장이 필요한 법이지요.
    더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네요 ㅎㅎ

    2010.08.26 23:24 [ ADDR : EDIT/ DEL : REPLY ]
  14. Cairo

    호주 처가 식구들 인상이 넘 좋으시네요^^
    표정에서 정말 즐거워 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앞으로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2010.11.05 19:39 [ ADDR : EDIT/ DEL : REPLY ]
  15. Cairo

    호주 처가 식구들 인상이 넘 좋으시네요^^
    표정에서 정말 즐거워 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앞으로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2010.11.05 19:41 [ ADDR : EDIT/ DEL : REPLY ]
  16. Kim

    삼천원만 ㅋㅋㅋㅋ아웃겨
    빵터졌어요

    2010.11.24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17. d

    앜ㅋㅋ님 글은 매력이 있는게 글을 잘 쓰시네요
    딴 글 봐도 사투리가 어쩜 그렇게 잘도 어울려져 있는지~
    웃겨요 감사합니다~잘읽었어여ㅋㅋ

    2011.01.25 19:22 [ ADDR : EDIT/ DEL : REPLY ]
  18. 꼬마고래

    ㅎㅎ 예전에 인사동에서 홀로 벤치에 앉아서 호떡을 한 열댓개를 쌓아놓고 드시던 외국인이 떠오르네요...오, 제 친구도 통감자 환장하던데 이건 뭔가 일관성 있어보입니다! ㅎㅎ

    2011.05.19 20:39 [ ADDR : EDIT/ DEL : REPLY ]
  19. 와와.. 내용과 말투가 너무 재밌으셔서 RSS FEDD 구독 걸어 놓고 다음뷰 구독 걸어놓고 처음부터 정주행중입니다 ^^
    저도 호주가서 살려고 와이프랑 계속 알아보고 있었거든요 ㅎㅎㅎ

    2012.08.27 1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스키다시가머임

    스키다시가 뭐예여? 밑반찬 이라는말을 씁시다~

    2012.12.04 21:18 [ ADDR : EDIT/ DEL : REPLY ]
  21. 김밥조아

    3년만인가보네요. 전에 한번 죽읽고 그땐 장가가신ㅣ 얼마 안되셨을 때였는데 아직 잘살고 계신 듯해서 너무 좋아요. 행복하게 사시구요. ^^

    2014.02.01 06:4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