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호주인 와이프랑 결혼을 하게 되었을때 친구들에게서 제일 많이 받은 질문은....
"뭐 먹고 사냐? 빵? 햄버거?"
나의 대답은 건성이었다.
"걍! 아무거나 먹고 살어!"
하지만 전화를 걸때마다 우리엄마의 질문만은 건성으로 대답할수가 없었다.
칠순이 다가오는 노인네인데다 '먹고사는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분이기 때문이었다.
"밥도 먹고 빵도먹고 이것저것 잘먹고 사니까 걱정하지 말으셔!"
그럼 못믿겠다는 눈치로 한마디 더하신다.
"오메 외국사람도 밥을 먹어야?"
밥도 먹는 외국사람.....
나도 그랬다.
한국사람이 삼시세끼 밥을 먹는 것처럼 외국사람도 삼시세끼 '빵' 을 먹을줄 알았다.
그.런.데......
밥도 잘먹드라. 심지어 자주먹기까지 하더라...
와이프는 가끔 우유에 밥도 말아먹으신다. 라이스커스타드라는 이름으로 ...
우리 장인어르신은 '밥' 을 별로 안좋아하신다. 대신 감자를 훨씬 즐겨드신다.
내 와이프는 입맛이 굉장히 까다로운 편이다. 우리누나가 한 잡곡밥을 보고서 한마디 한다.
"콩이 왜 밥에 들어있는거야! 콩싫어하는 사람은 어떡하라고!"
"그거야 니사정이지!"

대답이 나오기가 무섭게 10만볼트 피카추 전류와도 맞먹을 정도의 강렬한 눈으로 째려보신다.
"알았어 누나한테 말해줄께.....!"
외국사람들 김치 좋아한다메?.....

가끔 인터넷 뉴스나 티비에 "한국음식 세계화 앞장서"라는 뉴스를 접하게 된다.
전에는 그런 뉴스를 볼때면 어김없이...
"한국 입맛이 세계를 접수할 날이 머지 않았군...." 이렇게 중얼거리곤 했다.
심지어 어디에 가서든 한국음식 맛볼수 있겠군 하는 달콤한 상상도 .....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나랑 함께 2년을 살고 있는 와이프도 내가 담아준 '백김치'를 한번 맛만 보았을뿐 '시뻘건 김치' 는 감히 접근하지 못한다.
호주식구들중에 김치를 먹어보려고 '용감한 시도' 를 해본 사람은 있어도 그 '감칠맛' 을 느끼지는 못하는듯하다.
그럼 외국 사람들은 뭐 먹고 살어?
밥 빼고 김치 빼고 된장국 빼면 한국 사람들은 굶어 죽을수도 있다?
그럼 외국 사람들은 과연 뭐 먹고 사는 것일까?
내 와이프의 경우에는 아침밥은 간단하게 '토스트' 를 먹는다.
나는 그옆에서 함께 먹을 때도 있고 '호랑이힘'이라고 그려진 시리얼을 먹기도 하고
시간이 많은 주말엔 9시쯤 느즈막히 일어나 베이컨 과 달걀후라이에 '버거'를 만들어 먹기도 하지만 대부분 여유있는 주말의 경우에 한해서이다.
점심은 간단하게 버거로 떼우는 경우도 많고 샌드위치로 해결하기도 한다.
하지만 저녁은 말그대로 푸짐하게 먹는다.
스테키가 구어지고 감자 으깬거에 삶은 야채를 곁들이기도 한다.
가끔 그 옆에 감자 으깬거 대신에 난 흰쌀밥으로 대체를 하기도 하고
하여튼 그들에게 밥이 메인은 될수 없는 모양이다.
삼시세끼를 밥으로 먹는 한국인을 외국인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서방님 한국 사람들은 아침밥 뭐 먹어?"
"내가 평소에 먹는것처럼"
"뭐? 그렇게 거대한 밥상을 아침부터 먹는다고?"

그랬다. 외국인이 보기에는 거대해 보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질리지 않아 매일 똑같은 김치에 쌀밥인데 ?"
"너는 빵 안질리냐?"
"그래서 가끔 커리도 먹고 외식도 하고 그러잖아"

음 ...일리가 있다. 한국인도 외식을 하기는 한다.
하지만 스파게티를 먹어도 돈까스를 먹어도 '김치'가 있잖아!

"넌 이해못해 난 호랑이 그려진 시리얼 먹어도 호랑이 힘이 안나!
미역국에 밥말아 먹는게 최고야!"


한국사람 밥 안먹고 살수 있을까?
내가 퍼스에 살때 밥을 안먹고 거의 6개월간 살아본적이 있다.
완전히 밥을 안먹고 산것은 아니고 집에 쌀을 6개월간 사 본적이 없다는 소리다.
가끔 일본 식당이나 친구집에서 쌀밥을 먹는 호사를 누리기도 했지만 집에서는 단 한번도 밥을 해먹지 않았다.
밥통이 없어서 귀찮은 이유도 있었고 다른 식단으로 와이프와 밥을 따로 먹기 싫은 이유도 있었다.
그.런.데....
몇달이 지나자 '쌀밥 금단현상'이 일어났다.

그냥 반찬 없어도 맨밥만 몇그릇은 뚝딱 할수 있을것 같았다.
"이거 이거 탄수화물 중독인거야?"
그리고 지금 살고 있는곳에 이사와서 제일 먼저 한일은 '밥통'을 산 일이었다.
거기서 깨달았다.
한국인에게 쌀이란 단지 주식이 아닌 '정신적 지주'라는 것을 ......


내용에 공감하셨다면 손가락 추천 버튼
을 눌러주세요! (로그인도 필요없어요)

청카바의 블로그를 쉽게 보시려면 우측 상단의 뷰구독 + 버튼 을 누르시면 쉽게 구독이 됩니다.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1313880F4AB8E485B91Fpx;}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shley

    저는 그나마 아시아권이라서 밥을 먹는 경우가 하루에 한번씩은 있지만 그 밥이 한국밥처럼 찰지고 맛있지가 않고 바람불면 날라가는 수준이에요.;;; 물론 슈퍼가서 한국쌀 사서 먹으면 되지만 혼자 살고 나름 저녁에는 다이어트한다고 밥을 끊어서 여의치가 않네요 ㅎㅎ 지금 두유랑 요거트랑 사과에 아침밥을 먹으면서도 된장국에 밥 말아서 김치걸쳐 먹었으면하는 생각이 ㅎㅎ 오늘 낮에는 한식 먹었으면 좋겠어요

    2010.06.01 08:37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김치 쫘악 찢어서 양푼에다가 넣고 슥삭 비벼 먹는 .....후루룹..ㅋㅋ

      2010.06.01 21:03 신고 [ ADDR : EDIT/ DEL ]
  3. 나그네

    정말 유쾌한 글입니다. 어쩜이리도 글을 잼나게 쓰시는지 부럽네요~~ 답글마다 친절한 코멘트 예의도 무척 바르신 분같아요~~ 너무나 즐겁고 행복해지네요``

    2010.06.03 12:34 [ ADDR : EDIT/ DEL : REPLY ]
  4. Erin

    글을 너무 재밌게 쓰시네요. 완전 이해합니다. 저 미국에 18살에 와서 10년 살았는데 아직도 밥 없으면 힘드네요 ㅎㅎ 미국 깡촌에 살 때도 밥통은 가져가서 밥 해먹었으니까요. 혼자 살때는 한식만 만들어 먹고 지냈는데 지금은 룸메이트가 미국 사람이라서 자제중이에요. 대신 한국 사람이 많은 도시에 살고 있는 덕분에 점심 시간에는 한국음식 테이크 아웃해서 먹어요.
    제 룸메이트를 얼른 한국 음식점에 데려가서 좋아하게 만들어야겠어요. 인도음식도 먹는 애니까 한국음식은 문제 없겠죠? ㅎㅎ

    2010.06.04 00:18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비나

    저도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게 밥 김치 그리고 물인것 같아요 피자 먹고도 입가심으로 꼭 김치 한조각을 먹어야 개운해지거든요...그래서 4식구에 김장 70~80포기 매년 김장을 한답니다 지금도 김장김치가 10통이상이 있지요//
    한국 홍보대사님 정말 확실한 외교관이신것 같아요 추천합니다 청카바님을

    2010.06.04 11:13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김장 정말 허거덕이군요 .최근에 양배추 김치를 담았는데 ..의외로 배추 같은 무같은 맛이 난다는...

      2010.06.06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6. 보라순이

    저도 외국에서 스테이 1달만에 한일교회가서 밥+김치+콩나물 국 먹은게 잊혀지지가 않더라구요.
    정말 맛나서 울면서 먹었다는..엄마한테 진심 감사하는 맘이 생기더라구요..
    결국 밥땜시 스테이포기하고 나와서 혼자 살았다는...

    2010.06.08 18:04 [ ADDR : EDIT/ DEL : REPLY ]
  7. 하하하, 맞아요. 저도 처음엔 식빵과 각종 인스턴트, 때론 팀탐으로 끼니를 해결하다
    결국은 냄비에 밥을 하기 시작했었더랬죠. ^^ 인스턴트 국 하나 끓여서 밥 말아먹으면
    하루가 든든하더라구요. ^^ 역시 한국사람에겐 밥이 보약이예요. ㅎㅎ

    2010.06.08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리브

    ㅋㅋ 저도 미국에 며칠 머물면서 피자,,닭고기,,구운야채..만먹다가 일식당에서 찰진'밥' 먹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었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기내식으로 비빔밥 나왔는데 그릇까지 씹어 먹을뻔 했죠...
    정말,,한국인은 '밥'이 최고인것 같아요

    2010.06.08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9. kcbr268

    저도 보면서 한참 웃었습니다.
    제가 지금 이란에 출장와 있는데 4개월이 다 되어 갑니다.
    삼시세끼 밥 먹는걸 보고 이란 사람들이 놀라는 표정 이었습니다. 공감 합니다.
    자기네들은 아침은 차 한잔과 눈이란 이란 빵으로 간단히 떼우거든요....

    2010.06.08 21:26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엘리

    글 잘 봤습니다..저는 지금 유학중인데..저도 몇달은 집에서 쌀을 구경안하고 살았는데.. 곧 지나지 않아 금단현상이 생겨서 ㅋㅋ 바로 밥통을 구입했습니다.. 글을 보면서 정말 공감이 많이 되는 글들이 많아요 재밌어요~!!

    2010.06.08 23:58 [ ADDR : EDIT/ DEL : REPLY ]
  11. 김치

    결혼생활 햇수로 9년인데, 제 캐나다 남편은 저만큼 밥 많이 먹습니다. 그가 가장 잘 먹는것은 상추에 밥 얹고 삼겹살이랑 파절임, 마늘, 쌈장 넣고 싸먹는거임.ㅎㅎ쌀밥없이 6개월이라니..대단하시네요. 전 밥 없이 삼일만 넘어가도 금단현상이^^

    2010.06.09 02:37 [ ADDR : EDIT/ DEL : REPLY ]
  12. 베르겐

    딸이랑 이글 보면서 완전 동감 했어요...
    댓글 보면서도 완전 빵~~터지공...우리도 작년 12월에 노르웨이로 이사왔거덩여..
    밥!!!!말,설명이 필요없는~~사랑스런 존재예요...
    베트남 쌀이 주로 많아서 한국쌀이 무지 그리웠던 적이 있었죠..
    얼마전부터 찿아낸 니시키 무센마이 쌀(미국산인지 일본산인지 영~감이 안오는 쌀이예요)이걸로 밥해먹는 요즘 넘 행복해요~~한글 설명서도 있더라구요(완전 깜놀!)
    이쌀볼때 마다 발견해낸 내가 얼마나 자랑스러운지...너무흔했던 콩나물도 없고.. 한국과자 마트에서 보고 눈물이 다 나더라구요... 겨우 라면 종류만 있었거든여..
    여러가지 불편한게 많은 타국생활이네요...
    여기글들 우연히 접하고 완전 팬 되버렷어요...처가쪽 가족들이 너무 재밌는 분들이신거 같아요 긍정적이시고...
    참 재미나게 글 쓰시더라구요
    저도 남편이 이쪽사람이라 공감가는 부분이 많은거 같아요.
    12살된 딸내미도 완전 재밋다고 이글 본다고 12시까지 잠을 안자더라구요..
    결국에 다읽고 자러 갔어요
    딸내미가 꼭 답글 써드리라고... 너무 재밋다고 .....
    행복하시공 담 글 또 기대할께요....

    2010.06.09 17:05 [ ADDR : EDIT/ DEL : REPLY ]
  13. 꼬꼬마

    밥이랑 김치없이는 못살아여ㅋㅋㅋㅋㅋㅋ느끼함을 잡아주는 김치의 그 맛이란...ㅎㅎㅎ

    2010.06.10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치엔 뭔가 개운한게 있죠 ..속이 더부룩 할땐 배추김치 좌악 찢은거 한입에 꿀꺽 하면 배가 쑥 꺼집니다.ㅋㅋㅋ

      2010.06.13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14. 애독자

    늘 읽기만 하고 글은 못남겼는데...여기서 절대 공감 하고 갑니다...
    저역쉬 외국생활과 문화생활을 늘 접하고 싶어하지만...
    그눔의 밥과 김치때문에 아직도 한국에 머물러 있답니다...
    겨울이면 김장을 50포기 할까 100포기 할까 고민하면서요...(물론 제가 김장을 하는건 아니지만요...ㅎㅎㅎㅎㅎ)

    2010.06.11 16:39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허거덕 이군요 김장...김장김치에 밥 비벼 먹고 싶은 오후 입니다. ...내일은 공휴일 ..여왕 생일이라는 군요

      2010.06.13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15. 박혜연

    우리나라같이 밥을 신처럼 생각하는나라는 아마도 전세계에서는 거의 드물겁니다! 밥먹어라 밥먹었냐 진지드셨어요 밥해줄게등 음식에 관련된얘기를 전세계에서 가장많이하는나라도 대한민국이잖습니까?

    2010.06.20 20:06 [ ADDR : EDIT/ DEL : REPLY ]
  16. 석고팽귄

    밥 중요해요!! 한번은 친구끼리 그날 식단 따라하기 했다가 그날 친구몰래 한밤중 김치국물에 밥말아 먹은1일 ㅎ
    그날 계란을 약 한 7개에 치즈만 ...............그 친구는 프로틴! 하면서 왜치던..... 복수는 철저히 해주었죠 ㅎㅎ

    2010.07.16 19:40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옴마야

    6개월을 어찌 참으셨나요?
    전 딱 1달 안먹으니까 바로 금단증세 오더라는

    빵 무지 좋아하고 밥 그리 많이 먹지도 않는데
    1달 안먹으니까 밥 생각뿐이 안났다요

    밥 금단증상 왕 공감

    2010.07.17 10:21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ㅋㅋ

    밥 이랑 김지 없음 뭐먹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8.21 00:13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제작년에 헝가리엄마가 밥해먹으라고 밥통을 여기서 비싼돈 주고 사주셨는데
    밥도 제대로 안되고 그냥 냄비에다 해먹는것 같았지요.
    한국 들어갔다가 작년에 헝가리다시들어올때 쿠쿠가져왔습니다!^^
    코트에 말아서 이민가망안에 넣고요.. 다른것은 포기하되 밥통만큼은 양보하면 안되겠더라고요^^
    우리가족들은 노래하는 쿠쿠밥솥이 매번신기한지 "밥을 저어주세요 쿠쿠~"그럴때마다 부엌으로 달려옵니다 ㅎ

    2011.01.18 08:10 [ ADDR : EDIT/ DEL : REPLY ]
  20. 유학생

    저도 벤쿠버에서 유학중인 1인 입니다ㅋ 한국인의 밥사랑, 누구보다 공감합니다^^

    2011.04.11 15:49 [ ADDR : EDIT/ DEL : REPLY ]
  21. 조다윈

    저는 명절날 외국도아니고 우리나라안에서 놀러가는건데도 집밥 아니라고 입맛 뚝 떨어져서 음식 남기다가 집와서 김치랑 2그릇을 먹었던 기억이 있어요 외국 못갈체질인가봐요....

    2014.02.28 23:4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