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미치기 전에 방학이 시작되고
엄마가 미치기 전에 개학한다" 라는 명언이 있죠
전업 주부를 메인 잡으로 하고 있는 제가 가슴에 새긴 말입니다.

부활절을 낀 방학인지라 처가집에서 절반을 머물고 왔습니다.
아이들은 부활절 초콜릿을 실컷 먹었구요
이제 다음주 월요일이면 개학을 합니다.

막내가 태어나고 2살때까지 아내가 전업주부(무급휴가) 를 했구요
그후에는 제 직업이 훨씬 탄력적인지라
제가 전업주부와 일을 하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퍼스에 머물게 될것 같구요

막내가 4살이라 학교에 가기 시작했습니다(kindy)
비록 일주일에 이틀반이지만 일하기가 훨씬 수월해졌구요 이젠 현장에 데리고 다니지 읺아도 됩니다.

아이들 커가는 속도가 정말 빠릅니다.
첫째 둘째 셋째는 너무 정신없었는데 막내는 막내라서 이녀석이 커버리면 정말 아쉬울것같습니다.
그래서 다시 사진도 찍고 영상도 찍고 있습니다.
따로 이순간들을 기억하고 다함께 추억을 보면서 웃으려고요.

유튜브에 영상이 10개 올라갔습니다
영상을 어떻게  찍고 편집해야 할지 몰라서 공부하고  했는데도 역시 카메라에 대고 말한는것은 너무 오글거립니다.
그래도 조금씩 해보려고 합니다.
처음에 영상을 올리면서 몇개나 올라갈까 했는데 10개가 되었습니다
10개 되면 블로그에 공개해야지 마음 먹었었죠
하다가 말면 남사스러울까봐요 ㅋㅋㅋ

네 그럼 유튜브나 구글에서 "즐거운 청카바"
검색 하시면 영상보기가 가능하구요
이렇게 공개했으니까 구독 하고 댓글 부탁드려 볼게요 굽신 굽신....

작년 마지막날 스카보로 비치에서..

이번 부활절에 내려간 처갓집에서 어미 잃은 새끼양과....

네아이의 엄마의 젖병 스킬

셋째와 할아버지

부활절 초콜릿 대 환장 파티중 (셋째)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교아재

    막걸리를 마셨어요. 혼자 집에서.
    문득 즐거운 청키바가 생각났습니다.
    검색해 봤죠.
    아이쿠... 이리 반가울수가 ...
    둘째소식까지 읽었던 것 같은데...
    넷이나 됐네요. 허허...

    반갑습니다^^

    2019.05.28 21:11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그렇죠 벌써 세월이 ㅋㅋ 저도 뭐 이제 중년아재가 되었죠 유튜브에영상 보러 오셔요 이제 쓰는거보다 찍고 올리고 있습니닼ㅋ막걸리 땡기메요 게다가 여기 비까지 오는데요 ㅋㅋ

      2019.05.28 21:1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