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카바의 짧은 생각

비교하고,비교당하는 한국 행복하니?

"니 자신을 알라" 소크라테스가 말했다.

취업을 준비하던 민감한(?)시기에 들려오는 이런저런 이야기들...
"내친구 아들은 이번에 삼숑그룹에서....."
"아! 엄마 친구 아들께서 어련하실까요~!"

말로만 듣던 엄친아가 멀리 있는게 아니었다.
"형 들었어요? 찌질이 선배가 이번에 공사 면접 붙었데요~~~!"
"허거덕~ 그 빡신 공사에?"
살아오면서 내내 비교를 당하고 살았다. 
타의에 의하든 자의에 의하든 ....비교는 경쟁의 또 다른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객관적인 예로 올림픽에서 금메달 갯수로 순위를 먹이는것 만큼 재미있는게 없지 않은가? 
마치 내가 금메달을 딴것 마냥.....
김예슬 사건의 파장!~~~~
소위 명문대를 다니는 학생이 대자보를 붙이고 학교를 그만두었다.
기득권 세력에서 보았을때는 그저 연못에 돌하나 던진 시시한 사건일 뿐이었는데 그 파장력은 연못에 쓰나미를 몰고 왔다.
글이 화려하고 기교가 넘친것도 아닌데 .....사람들에게 '진실'은 통했다.
자격증을 찍어내는 대학시스템 ...그리고 다시 취업시장에서의 몸부림.....그리고 또다른 경쟁....
끝이 없는 경쟁에 도태되느니 차라리 지금이라도 다시 시작하려는 각오
경쟁하지 말란 이야기가 아니다.
남과 비교당하고 싶지 않은것이다.
김예슬 학생의 파장으로 대학 보이콧의 운동도 .....모두에게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가 되지 않았나 싶다.
학교라는 시스템......
엘빈토플러는 이런 말을 했다.
"근대 학교의 목적은 말 그대로 공장시스템의 예습이다."
나는 이런 글귀를 읽고 몸을 부르르 떨었다.
엘빈토플러가 너무 잘나간다고 막말을 한것이든 독선과 위선에 가득차 독설을 내뱉은 것이든 일종의 "납득"이 내 머릿속에 비집고 들어왔다.
의무교육이라는 이름하에 우리는 공장시간에 맞춰 공부를 하고 시간이 지나 졸업을 하면 다시 공장일터로 가게되는 시스템
누가 그런 빌어먹을 시스템을 구상했는가?
누구 맘대로!

우연히 보게된 세상

호주 일본 캐나다 뉴질랜드 4개국 워킹홀리데이를 체험하면서 많은 현지 친구들과 교류할수 있었다.
나랑 비슷한 또래들도 나보다 훨씬 어린친구들도 많은 사람들도 동료라는 이름으로 쉽게 친해질수 있었다.
그중에 대학을 다니고 있는 사람은 나를 포함해서 몇명 되지 않았다.
캐나다 레스토랑에서 만난 중국계 캐나다인이었던 밴슨은 일하는 레스토랑에 전설같은 인물이었다.
레스토랑이 문을 연지가 16년이었는데 그는 그 장소에서 20년(?) 일한 친구였다.
레스토랑이 문을 열기 전에 다른 레스토랑이 있었는데 그때부터 쭉 일을 해왔단다.
"난 이 레스토랑이 좋아 직장이자 내 놀이터라구"
중학교를 졸업하자 마자 시작한 레스토랑에서 그는 근 20년동안 돈 벌면서 놀고 있는 중이었다.
호주에서 만난 스캇이라는 친구는 어느날 내게 동쪽에 바다가 있는 농장으로 떠나겠다고 했다.
"비치가 보이는 곳에서 오렌지를 따고 쉬는시간에 수영을 할수 있는 곳이래!"
그렇게 스캇은 친구와 함께 차를 타고 5000키로를 건너갔다.
일본에서 만난 기타 악기사의 쿠로나가상
"10년 악기사에서 알바를 하고 가게를 차렸어! 돈을 많이 벌고 싶지도 않아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면 된다구"
멋으로 하는 말이 아니었다.
비교당하기 싫어! 비교 하기 싫어!

그렇게 엄친아들에게 비교를 당하고 마침내 한 취업
"연봉 얼마냐? 펀드는 적금은?"
죄다 돈 이야기다.
얼마나 좋은가 !숫자는 비교하기에 가장 좋은 수단이 아닌가?
빼도 박도 못하는 비교당하고 비교 하는 세상이다.
그리고 난 사직서를 제출했다.
비교당하기도 싫고 비교 하기도 싫어서 .......
그렇게 좋아하던 여행을 하고 호주에서 자리를 잡았다.
지금은 어떠냐고? 돈많이 버냐고? 친구들이 많이들 물어본다.
글쎄....살다보면 세상은 다 거기서 거기인것 같다.
하지만 지금 살고 있는 세상에는 머리가 뽀개질만큼 머리카락이 빠질만큼 비교는 당하지도 않고 하지도 않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에이 그럼 심심하지 않아?" 라고 물어보는 친구들이 있다.
"난 심심해도 이런 세상이 좋아"

  • 차누차누 2010.04.19 18:39

    비교하며 산다는 거ㅋㅋ 우리 사회가 원래 그려러니 하고 살고 있지만..

    부모님이 가끔 그런얘기 하시면 좀더 잘난 아들이었으면 할때가 종종 있어요..^^

    좋은글 잘 읽었어요...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jeanjacket.tistory.com BlogIcon jean jacket 2010.04.19 18:53 신고

      차누차누님 안녕하세요!
      잘난아들....쉽지 않네요 ...저도 오늘 집에다 전화걸었는데 ..농사일이 바쁘신지 안받으시네요 ..저녁이니 다시한번 전화를 걸어봐야지...
      좋은하루 하세요 ..!

  • 별별세상 2010.04.27 16:51

    진로때문에 많이 고민중인데...맘에 와닿네요..지금 과연 내가 좋아하는걸 택해야할지 아님 남이 좋아하는걸 하며 그 행복해하는 모습에 만족하며 살아야할지 고민입니다. ^ ^ 평생 해야할 고민이겠죠? ㅋㅋㅋ용기있는 당신 멋있습니다.

  • 재미먹는귀신 2010.05.03 21:05

    .. 제가 알기로 삼성은 많은 직원을 뽑아, 그 중에 실적이 좋은 직원만 남긴다고 하던데;;;

    사실 한국의 정이라는 것도, 말하자면 집단성이 강하다는 거잖아요?
    그만큼 집단성이 강하면 남을 더 강하게 의식하는 것은 당연하구요.

    또 많은 외국인들의 경우, 당연히 행복을 우선시하지만,
    동양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잖아요?
    유학 보내기 위해 돈을 버는 가장이라던지,
    한국인처럼, 자국 일을 자기 일처럼 생각하는 주의가 많다던지...

    흐음. 그런 차이인 것 같아요.
    (뭐, 그렇기 때문인 것이지만 개인적으로는 글쓴이님의 생각에 동감합니다.)

  • 4u당 2010.06.03 17:34

    그 파장이라는것도 한국에서 유명한 사립학교라는 고려대라는것...
    아마도 이름없는 지방의 대학에서 그런일이 있었다면 과연 그처럼 사회적 이슈가 될수 있었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서울에 있는 대학만 유명해지는 더러운 세상~~ㅡ.ㅡ^

  • shama 2010.07.06 21:43

    ^^정말 비교하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 사회죠..

    정말 비교당하며 사는 삶이 너무 싫어도 비교 당할수 있는 위치의 사람 말만 들어주는 이 사회가 암울하네요.ㅠ.ㅠ

    그렇지만 남아있는 사람들이 또 다른 미래를 만들어 낸다는 마음으로 오늘 하루를 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