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을 오래하게 되면 향수병 이라는 것이 회오리처럼 불어닥칠때가 있다.
군생활을 할때도 부모님이 면회 한번 안 오셨을때 별로 서운함이 없었던 본인이지만 해외생활하면서 향수병이 몰아닥칠때면 나도 모르게 베갯잇을 적시곤 했다.
해외생활을 좀 했다 하는 사람들에게는 3개월 6개월 9개월 이렇게 세번의 고비가 있다고 한다.
9개월이 넘어가면 거의 머 달관하는듯 살수 있게 되는것 같고 말이다.
그중 가장 한국이 그리울때는 단연코 음식에서 오는 그리움이다.

'김치 없이는 못사는 한국인'
반은 맞는 말이고 반은 ..글쎄다......시드니나 벤쿠버처럼 큰도시에는 어디에서든 쉽게 김치를 구할수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화된 음식이라기 보다는 워낙 한국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기 때문인것같다.
내가 아는 친구의 친구 대만 친구는 양배추로 직접 담가 먹는 열혈팬도 있는듯 싶지만...
어쨌든 그외의 조그만 도시에 혼자 살게 되는 최악의 경우에는 양배추에 고추가루라도 뿌려먹어야 한다.
그외의 곱창,닭발,순대,해물떡볶이 (외국식품으로는 대체가 불가한 식품)는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서도 강력하게 금지되는 금지어다.
그만큼 한국인에게는 민감한 단어이기 때문이다. 일단 한번 대화가 시작되면 막을길이 없다는....
글을 쓰면서도 금지어를 쓰는 순간 입에 침이 고이고 만다....츄..우...웁.!
소주는 의외로 쉽게 참을수 있다. 왜냐 보드카나 맥주로도 얼마든지 대체가 가능하기 때문 ....
하지만 역시 소주의 떫더름하고 캬....하는 그런맛을 따라오기에는 발톱에 낀 때만도 못하지만....


명절때 밀려오는 그리움이란 ...........
개인적으로 서울에서 혼자서 알바때문에 고향에 못가본 한국사람들도 심히 공감할거다.
명절때 텅빈 서울 시내를 드라이브하며 기분을 냈다는 혹자는 인터넷에 자랑을 했지만 오히려 동정심만 불러일으켰다는.....
해외생활에서도 마찬가지다.
설날은 그나마 해외에서도 뉴이어다 뭐다 호들갑을 떨기 때문에 그나마 눈물까지 날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추석은 말그대로 처량하기 그지없다.
'외국에도 한가위 대보름달은 휘영청 떠있기 때문이다.'
호주나 캐나다 같은 경우에는 공기가 더 깨끗해서 달이 오히려 더 잘보인다는.....집에다 전화해서 식구들 다 모였냐고 물어보면    "응 바쁘니 조금 있다 전화해라"
피도 눈물도 없는 매정한 어머니(?)주변에서 들리는 조카들의 왁자지껄한 소리에 맥주를 한모금 축이면 당장이라도 한국행 비행기 티켓을 사고 싶어진다.


올림픽이나 월드컵등........국제행사가 열릴때....
"이번 벤쿠버 동계올림픽때 김연아 선수의 금메달은 한국 국민...아니 세계각지의 모든 동포들에게 자긍심을 새로 심어 주었다."

삼삼오오 모여서 한국을 응원하고 있노라면 어디에서 공수해왔는지 소주며 한국과자들이 모습을 들어낸다.
다들 침대 밑에다 고이 모셔 놓았을 것들이건만........
2002년 월드컵때  해외에 있었던 사람들은 억울해 미칠지경이었단다. 한국에서는 축제가 한판 제대로 벌어졌는데 외국에서 인터넷으로 보고만 있잖이 엉덩이가 좀이 쑤실수 밖에.....물론 군인들도 나름 억울했겠지만......끝나면 축구라도 할수 있는 군인 신분이 조금 더 나아보이기 까지.....
박찬호 선수가 베이징 올림픽때 한국이 야구 금메달을 땄을때 미국인 친구들에게 초등학생처럼 자랑하는게 눈에 선하다. ..."우리 금메달...니네 동메달...ㅋㅋㅋ "
호텔에 붙어있는 만국기중에 태극기만 봐도 가는길을 멈추고 가슴에 선을 얹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해야 할것같은 기분이 들기 까지 한다.


해외생활을 굳건이 할수 있는 원동력은 소주대신 먹는 보드카도 아니고 00700의 싼 전화요금도 아닌 한국인이라는 자부심 이 아닌가 싶다.
한국이 정말 역동적이긴 한모양! 호주식구들 서울에서 눈이 휘둥그래져서 ...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손가락 추천 버튼 을 눌러주시구요(로그인도 필요없어요)
내일 또 오셔서 연재물을 보시려면 우측 상단 뷰구독 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수 이기기 정말 힘들거 같네요..
    아직 해외 나가 살아본적은 없어서..
    그 고충을 백프로 이해하긴 힘들겠죠?
    아..특히 음식 얼마나 그리울까요 ..ㅎ

    2010.04.08 0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체 식품이 없을대에는 더하지요 한국에서 자취 십년해도 요리실력은 변변찮은데 해외생활 몇개월 안되어서 된장지개 프로가 되어있다는....꼬기님 좋은하루 하세요

      2010.04.08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2. 지금 필리핀인데
    이나라는 야채 음식이 없어서
    죄다...그릴..고기라는
    너무너무 야채가 먹고 싶어요..
    그리고 매운게..땡김..골뱅이무침이나 쫄면도 좋고
    화끈하게

    2010.04.09 22:53 [ ADDR : EDIT/ DEL : REPLY ]
    • 이해할듯 합니다. 더운나라라서 그럴까요? 중국음식점 가서 야채 볶음 같은거 사드시길....ㅋㅋ 그래도 채워지지 않는 고추가루의 2% 이해합니다. 제 블로그에서 골뱅이 무침은 금지어입니다. ...ㅎㅎㅎ 좋은 주말 하세요

      2010.04.10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3. 2002년도에 일본에 있었는데
    한국은 난리였더군요..ㅜ.ㅜ
    일본은 조용해서 한국사람만 소리질렀음 ㅋㅋㅋㅋㅋㅋ
    한국말 전혀 못하는 재일교포들도 한국이 잘 나가니깐
    너무너무 좋아하던 모습에 그래도 같은 민족이긴 한가보다 라고 느꼈음
    한국이 더 잘 살면 더 뿌듯해 하고 어깨 펴고 다닐텐데

    2010.04.09 23: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친구도 도쿄에 있었는데요 억울해 하더라구요 한국오고싶어서 혼났데요 ....ㅎㅎㅎ 한국 지금도 충분히 잘나가니까 조금더 웃고 살일이 많았으면 한다는 ...
      좋은주말하세요

      2010.04.10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4. 민트민트

    프랑스 유학을 준비하고 있어서 외국생활 많이 해보신 분들 블로그를 많이 다니는데요 글들이 다 너무 재밌네요^^ 자주 와서 읽어보고 댓글도 달게요^^ 외국여행도 해본적이 없는데 유학 갈 생각하니 걱정도 많이되네요ㅠ

    2010.05.17 00:38 [ ADDR : EDIT/ DEL : REPLY ]
  5. elle

    완전 공감!! 근데 저 같은 경우는 한국이 그립다기 보단 가족이 그리워요ㅠ 저희 가족은 지금 멜번에 살고 있는데, 차라리 가족과 함께 사니까 한국에 대한 그리움은 덜 하더라고요.. 그런데 떨어져서 혼자 살게 되니까 향수병이 아주...ㅠㅜ 거기다가 제가 요리하는 걸 무지 싫어하는데, 아무도 해줄 사람 없으니 결국은 제가 직접 해서 먹고 있습니다ㅠ 목마른 사람이 우물파야죠...... 그래도 독일로 옮겨오니까 그나마 다행인 것이 독일내에서 운영되는 온라인 한국식품점이 있어서 한국처럼 배달을 해준다는 겁니다!!!+_+ 그치만 여전히 반찬 걱정중이라죠.. 할 줄 아는 건 없고, 뭐 하나 해먹으려면 있는것 보다 없는게 더 많으니..;;;

    2010.05.19 22:17 [ ADDR : EDIT/ DEL : REPLY ]
  6. 우라야스

    2002년 월드컵때 그 붉은색 일색인 광화문으로 정말 향하고 싶어서 얼마나 애를 태웠었는지...
    광화문에서 응원하는 친구와 통화 하면서 얼마나 부러웠었는지...
    일본에서 얼마나 안타깝게 마음을 졸였는지...그시절이 벌써 옛날이 되었네요.
    김연아 선수 금메달 딸때 혼자 긴자 회사근처 스시집에서 점심 먹으면서 목에 걸려서...넘 감격해서...
    회사 들어갈 시간에 아쉬워서 발길이 떨어지질 않아...혼자 그 감동을 조용히 즐겼어요.
    이번 월드컵도 정말 기대가 됩니다.

    2010.06.09 17:22 [ ADDR : EDIT/ DEL : REPLY ]
  7. elly

    청카바님의 글을 보면서 많은 공감을 느낄때가 많습니다 ^^
    향수... 저는 다행히 한국과 가까운 대만인지라.. 언제든지 갈수있지만...
    정말 고비가 3개월 6개월 9개월 3개월단위로 올때는 어쩔수없이 비행기 티켓을 사느냐 마느냐 갈등을 많이하고..어쩔땐 훅 가곤합니다 ㅡㅡ.. 가장 향수병이 날정도로 그리울땐... 아플때... 외국에서 혼자 생활으 하다보니 엄마께서 끓여주신 죽이 너무 그럽더군요... 지금도 월드컵을 ..혼자 본다는것... ㅜㅜ... 비가 많이 내려서... 밖으로 나가기 힘들어서 .... 항상 글을 읽으면서 유익함을 얻어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0.06.14 22:39 [ ADDR : EDIT/ DEL : REPLY ]
  8. 유럽아낙네

    3,6,9개월이 지나면 1,3,5년인거 같아요.
    어느순간 그냥 막연히 한국이 그립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요즘 전 한국에가서 1년만 살아봤으면...하는 작은 바램이..아니 큰바램을 하고있답니다.^^

    2010.06.24 16:24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한번 사세요....남편분을 많이 꼬셔야 할듯.. 사실 전 한국에서 한번 살아보는 것을 오래전부터 마음속에서 계획하고 있습니다만....

      2010.06.24 18:54 신고 [ ADDR : EDIT/ DEL ]
  9. 뉴욕에 살 때, 제일 그리웠던 건 한국에 학교 앞 분식집의 분식이었더랬죠.. 보들보들 쫄깃쫄깃 매콤한 밀가루 떡볶이에 삶은 계란 풀어서 오뎅 싸먹는 그 맛, 거기에 마요네즈 담뿍 들어간 참치 김밥에 겨울이면 오뎅 한꼬치.. 뉴욕에도 물론 김밥천국도 있고 분식점 많았지만.. 학교 앞 분식집에 비할 바가 아니었죠.. 원조의 맛이란..결국 한국에 컴백하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이 짐 내려놓자마자 분식집 가는 거였어요..ㅎ

    2010.07.05 08:19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분식집 ..오늘 떡볶이를 누나가 해줘서 먹었는데 입에 촥촥 붙더군요...ㅋㅋ

      2010.07.05 19:16 신고 [ ADDR : EDIT/ DEL ]
  10. 석고팽귄

    그거하고요 아플때!! 정말 한국생각나요

    2010.07.16 19:52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한국을 떠나 생활하고있어요..
    한국이 너무 그리워 방법이 없나하고 검색하다가 들어오게됬어요!

    3개월도 안되서 한국가고싶어 죽겠는데 1년을 어떻게 보내야할지 막막하네요......ㅠㅠ
    한국의 모든것들이 그리워지네요...
    혹시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지금은 시간이 얼른 가기만 빌뿐이네요

    2010.07.22 01:1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콩글리쉬

    안녕하세요. 8년전 블로그지만 인터넷에서 혹시 요즘 저같이 외국 생활하시는 분들중에 한국을 그리워 하시는 분들이 있을까 찾다가 들어와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저는 1988년 서울 올림픽도 못보고 미국에 이민와서 벌써 3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네요. 한동안은 바쁘게 살면서 한국이 그립다는 생각을 별로 안하고 살았는데 나이가 40 중반이 되고 나니까 요즘은 한국 방송 볼때마다 왜이렇게 한국이 그립고 가고 싶은지 모르겠네요. 미국에서 산 시간이 한국에서 산 시간보다 더 길었음에도 불구하고 한번 코리안은 어쩔수 없는 영원한 코리안이라는걸 느끼게 되네요.

    2018.07.06 23:5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