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과 함께 산다는 것은,,,,

연애의 기술

씨름에도 받다리 호미걸이 들배지기 등등 이 있음에 그 복잡한 남녀관계에서 기술이 없다하면 말이 되겠는가 ....

그리고 지금 내가 처한 환경 30년을 한국 토박이로 살아왔고 나의 피앙세는 26년을 호주 토박이로 살아왔는데 티격태격 안하는게 미쳐돌아가는 상황이 아니겠는가....

나 자신은 그동안 연애에 환장해서 이사람 저사람 만나지는 않았다...아니 공대 출신으로 그러지 못했다고 표현하는게 조금더 가깝겠다.

하지만 언제나 활달한 먼가 나사 하나 빠진것마냥 활달했다.

여행 ....해외여행 원없이 할정도로 부유하다고 하면 찢어진 내똥구녕이 욕하겠다만 이나라 저나라 많이도 다녔다.

장동건 닯았단 소리 지금도 귀에 딱지가 앉았다고 하면 안믿겠지만 장동건이 유명해지고 거진 20년동안 그소리 들어왔다. 지금은 일본인들한테도 많이 듣는다. 그놈의 한류

어쨌든 오늘 오랜만에 트래쉬랑 외식을 했다.

술도 한잔 걸치고 가급적 음주운전 때문에 잘안하지만 기분좋아 한잔했다.

그리고 결국 또 티격태격 했다.

이곳에서 굳이 이유를 밝히고 싶진 않다.

혹시라도 이글을 읽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서도 남녀 관계뻔하다.

이유 유치뽕 해서 적기 싫다.

그리고 끝내 울음을 터트린 트래쉬 왜 우냐고 물으니 그냥 화났단다. 누구한테 화난지는 모르지만 어깨를 부르르르 떠는 그녀가 애처러워 보여 사과 부터 했지만 도무지 달랠 엄두가 안난다. 함께 산지 1년됐다.

우리집 부모님도 그녀의 부모님도 모두 허락한 동거 그리고 약혼식

성격 차이 보다 많은 문화차이에서 오는 티격태격

6년을 알고 지내다가 연인 된지 1년째

만남 부터가 운명처럼 다가온 그녀였기에 모든걸 이해할줄 알았는데 연애란 또 그리 쉽지 않은 법이다.

한참 술을 한잔 마시면서 생각해보니 사랑이란 구속이 아닌 배려인데 난 그녀를 구속하려 한적은 없었나

하고 반성해본다.

사랑은 구속이 아니라 자유를 주는 것인데 .......내가 그리 원하던 자유....트래쉬도 그 자유를 똑같이 원하고 있음이 당연한데

그 당연함도 모르는 전라도 출신의 막무가내.....미안하다. ......사랑한다....

니가 언제 한글을 읽고 내마음을 알아줄런지 몰라도 어딘가에 털어놓으니 조금은 후련하다아......

  • 2010.05.20 06:09

    난 또 뭔 소린가 했네요. 우연히 들어와 보게 되었는데요. 연예(X)-> 연애(O)
    글내용엔 제대로 적으셨는데 제목이 이상해서 첨에 엥? 이랬어요^^

  • 왕만두 2010.06.14 10:35

    아파하는 마음속에서도 행복이 엿보이네요...
    깊이 사랑하고 있으니까 그렇겠지요.
    제삼자인 아줌마가 봐선 이쁘기만 한걸요~~

  • 김형준 2010.07.15 13:00

    저두 님처럼 외국 여자와 3년 정도 사귀고, 결혼하지 2년 되었습니다. 문화적인 차이도 많고, 그것때문에 많이 싸웠는데... 그렇지만 아기가 나오면서 부터 굉장히 줄어 들었고..예전 같았으면 싸울것도 서로 피합니다. 어서 아기 만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