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4개국 워킹홀리데이를 마치고 호주에서 살아가고 있는 청카바의 호주 워킹홀리데이의 마지막편입니다.  쓰다 보니 길어져서 4편까지 쓰게 되었네요!

마지막편에는 호주에 도착한 시점부터 시작해 볼까 합니다.

지금까지의 제여행의 경험상 가장 재미있고 들뜬날은 아마 여행지에 도착한 첫날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첫번째 공항에서 숙소까지 이동하기 입니다.

공항 리무진을 잘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택시는 호주생활하시면서 아마도 펍에서 술마시고 늦은 저녁에 나오는 길이 아니라면 거의 타실일이 없을거라고 생각되어집니다.

시내에 일단 도착을 하게 되면 숙소를 찾아야 하실겁니다.

수많은 백패커스들중에 어떤 놈을 골라야 예쁜 북유럽의 미녀가 있을까 하는 상상 보다는 어떤 놈이 살기에 편할까를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사실 한국사람들은 집 쉐어를 많이 하는 편입니다.

쉐어란 말그대로 임대하우스를 다시 몇명이서 나눠서 생활하는 것을 뜻합니다.

하지만 저는 처음 도착했을때 오히려 백패커스를 추천 하겠습니다.

처음의 두려움보다는 설레임으로 외국인 친구들에게 인사를 한다면 금방 쉽게 친해질수 있습니다. 그들이나 우리나 모두 친구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살다 보면 자연스럽게 쉐어가 필요할지도 모릅니다. 그때는 그때가서 쉐어를 구해보면 됩니다.전세 개념이 없이 주세(일주일이나 이주에 한번씩 돈 지불) 개념밖에 없는 호주에서 쉐어는 도처에 널렸습니다. 그것이 한국인이든 외국인이든

이런 백패커스는 호주 전역에 있습니다. 엄청난 시골이 아니고서야 백패커스 한개쯤은 있으며 농장이 많은 빅토리아의 밀두라나 퀸스랜드의 번드버그의 백패커스들은 일은 직접 주선해주기도 합니다.

농장일이 정 급한데 전화통화로는 무리가 있는 분들은 차라리 직접 그런 백패커스로 가서 메니저에게 말을 하는게 일을 구하는데 빠를 수도 있습니다.

 

두번째는 택스번호 신청과 은행계좌 개설 그리고 핸드폰 만들기 입니다. 

TFN이라고 불리는 호주의 택스번호는 도착해서 가장먼저 해야 할일입니다.

직접 ATO라고 불리는 텍스 오피스에 가셔도 되지만 온라인으로 신청는게 더 간단하고  빠르게 발급됩니다.

http://blog.daum.net/ijsworld/37 (호주로 가는 자전거님의 블로그 주소 입니다)

이 위의 주소에 가면 자세한 방법이 나와 있으니 참고하세요 절대 어렵지 않습니다. 이비자 신청하시던 것 처럼 침착하게 진행 하시기 바랍니다.  호주에서는 텍스번호가 있어야 일을 시작할수 있지만 신청한 영수증이 있는 상태로도 바로 일을 시작하고 돈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 고용주는 사람을 고용하는 동시에 텍스폼을 작성케 해야하며 고용인 또한 텍스번호는 필수입니다.

호주에는 많은 은행이 있습니다. Commonwealth bank,NAB,ANZbank etc........

가장 많은 지점을 가진 커먼웰스나 에이앤젯으로 하시면 사용하시는데 별다른 무리가 없으실 겁니다. 다만 텍스번호도 은행계좌도 주소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백패커스 주소나 쉐어를 하시는 주소를 알아가셔야 합니다.

핸드폰은 핸드폰 가게에 가서 핸드폰을 사고 SIM카드를 사서 끼우시면 끝이 납니다. 호주는 프리페이드 시스템이 전반적이기 때문에 별다른 어려움없이 구입 가능하실겁니다. 한국인들은 주로 옵터스를 씁니다. 서로같은 회사의 핸드폰은 각종 할인혜택이 있기 때문인데 각 회사 비교해 보시고 자신에게 맞는것을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이 세가지는 하루에 다 처리가 가능합니다. 먼저 모바일을 개설하시고 은행에가서 계좌를 개설하고 백패커에서 도착한지 얼마 안되는 유럽친구들과 함께 인터넷카페에서 텍스번호를 신청하고 맥주를 한잔 마시면 아주 보람찬 하루가 될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교통수단입니다.

호주에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시내 버스는 없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그레이 하운드라고 불리는 시외버스 시스템은 호주 전역을 연결해 주며 좌석도 넓직하고 화장실도 있어서 장거리 이동에도 무리가 없습니다. 하지만 워낙에 넓은 나라이다 보니 도시와 도시는 커버가 되지만 농장일을 한다거나 관광지까지는 따로 투어버스를 타야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시내에서 일을 하고 시내에서 산다면 자가용은 그다지 필요없을지도 모르지만 농장일을 하려거나 장거리 버스를 이용하기 힘든 분에게는 단연코 자동차를 추천합니다.

우리나라와는 반대편에서 운전을 해야 하지만 한국에서 운전을 해본사람이라면 금방 적응을 합니다. 오히려 나중에 한국의 그 교통체증에서 어떻게 운전을 하나 하고 걱정을 하는 본인을 볼수 있을 겁니다.

차를 살때는 백패커스 게시판을 참고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나 저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인터넷 사이트입니다. 호주 현지인들이 가지고 있던 차들이 정기 점검이 훨씬 잘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너무 비싼 차를 사게 되면 팔때도 문제가 되기 때문에 4000불이나 5000불 사이의 차를 사면 적당하다고 생각되어집니다.

현재의 기름값은 휘발유가 1.3불정도 입니다.

 

일자리 구하기

일자리 구하기의 관건은 단연코 이력서 입니다.

영문 이력서가 한국인에게는 당연히 친근할수가 없습니다.

영문이력서는 오히려 문방구에서 파는 모나미 이력서와 비슷한점이 많습니다.

어쨌든 몇가지 쉬운 형식을 이용해 본인에 맞게 상황을 맞추시는게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영문 이력서는 보통 우리가 쓰는 이력서 처럼 순서가 있는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말그대로 영문이력서는 자기 PR입니다. 흥미가 없으면 그 이력서는 작은 카페에서조차 외면을 받는 처지가 되기 때문에 성심 성의를 다하십시오

http://cafe.daum.net/vancouverinternship/4ulZ/3 캐나다 인턴쉽 길라집이 카페입니다. 이력서는 간단하게 한장이나 두장으로 만드셔서 제출하면 무난 합니다.

일단 이력서에서 통과가 되면 아마도 메니저가 전화를 할겁니다. 간단하게 전화인터뷰를 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 말을  알아들으면 설령 못알아 듣더라도 알아 듣는척 하고 약속 시간만 알아 들으면 됩니다.그리고 직접 카페에서 면접을 하고 트라이얼(인턴)을 제안 할겁니다.

그리고 통과되면 울루랄라 호주의 신나는 생활이 시작되는 것이지요

영어가 유창하게 안되는데 어떻게 전화를 받고 트라이얼을 하냐구요?

외국인이라는 것을 안이상 메니저도 현지인만큼의 유창한 영어는 기대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직접 일을 시작해 보시면 그다지 많은 영어가 필요한 것도 아님을 느끼실거구요

설령 짤린다고 하더라도 창피할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내가 강해지고 있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되니까요!

카페나 레스토랑 일할곳은 널리고도 넘칩니다.

 

 보통 백패커스의 도미토리의 풍경이라고 불리는 모습입니다. 6인실이구요 모든 화장실과 샤워장은 공용이며 남녀 혼숙도 있고 구분하는 곳도 있습니다. 친구사귀기에는 최적의 장소 입니다.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 있는 백패커스의 전경입니다.

호주 대부분의 맥도날드에서는 WIFI(무선인터넷)이 가능합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에 관한 관련글은...
[각국 워킹홀리데이/호주 워홀] - 호주 워킹홀리데이 의 모든것 1편 (호주 가기 전에 준비해야 할일들)
[각국 워킹홀리데이/호주 워홀] - 호주 워킹홀리데이의 모든것 2편 (철저한 여행준비)
[각국 워킹홀리데이/호주 워홀] - 호주 워킹홀리데이 의 모든것 3편 (호주 도시의 모든것)
[각국 워킹홀리데이/호주 워홀] - 호주 워킹홀리데이의 모든것! 플러스 알파
호주워킹홀리데이에 도움이 될만한 글들...
[각국 워킹홀리데이] - 워킹홀리데이 메이커들이 가져야할 영어에 대한 자세!
[각국 워킹홀리데이] - 워홀로 해외에서 일자리 구하는 방법
[각국 워킹홀리데이] - 워킹홀리데이 독일까? 약일까?
[청카바의 여행기] - 호주에서만 볼수있는 특이한 도로 표지판!
[生生 서바이벌 문장영어] - 어학연수 성공하려면 반드시 지켜야할 "영어공부의 왕도"
[각국 워킹홀리데이] - 이것도 모르고 '워킹홀리데이' 절대가지 마라...
[각국 워킹홀리데이/호주 워홀] - '호주 워킹홀리데이'에서 놓치지 말아야할 것 베스트



청카바의 4개국 워킹홀리데이 경험담을 보시려면 '꿈꾸는 20대' 읽어주세요!

 

상상력이 지식보다 강함을 믿는 당신은 진정한 승리자

도움이 되셨다면 손가락 한번 눌러주세요! 좋은일이 생길 겁니다.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걸

    안녕하세요, 영어관련글을 읽다보니 여기까지 읽게 되었네요. 백패커스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어 글 남깁니다. 백패커스에서 생활할때 짐은 그냥 자기 침대에 놔두면 되나요? 사진을 보면 그냥 침대옆에 널부러져(?) 읽는것 같은데, 도난의 위험은 없는지요? 괜히 너무 자물쇠를 사용하면 같이 방을 쓰는 사람에게 미안한건 아닌지, 아니면 그것이 당연한것인지 궁금하네요, 여행책을 읽다보면 도난에 관한 언급이 많아서요~ ㅎㅎ

    2010.03.02 00:47 [ ADDR : EDIT/ DEL : REPLY ]
    • 안녕하세요 해피걸님 ...저 사진은 6인실 백팩이구요 호주 본다이 비치 백팩이었습니다. 도난은 자기 하기 나름입니다. 돈 잊어먹으면 그만이다라고 생각하면 저렇게 사는게 가능하지요 랩탑도 그렇지요 ....하지만 여권이나 신용카드는 잊어먹으면 곤란하니까 항상소지해야만 하지만 장기여행에서 여권 항상소지는 오히려 위험 할수도 자기 사물함이 있는데 오히려 위험하지 않을까요 한번도 사용 경험이 없습니다. .....물론 인도나 동남아에서는 위험하지요 호주에는 그다지 호스텔 내의 도난은 별로 없습니다. 상황에 따라 다릅니다만 ...어쨌듲 크게 염려하실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답변이 충분한지모르겠네요 질문 또 하시면 성심성의껏 답변 드릴게요 ...해피한 하루 해피걸님

      2010.03.02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피걸

    아, 안에 개인 사물함이 있단 말씀이시군요? 충분한 답변이 되었네요. 대충 어떠한 분위기인지 알겠습니다^^ 위의 그림도 그걸 잘 설명해주는것 같구요 ㅎㅎ 답변 감사합니다, 해피한 하루 되세요~

    2010.03.02 13:53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중요한 물건을 가지고 호스텔에 묵는 사람은 없겠지만 호주에는 대부분 개인 사물함이 있는 곳도 많고 정 불안한 물건은 리셉션에 맡기기도 한답니다. 해피해피 쵝오 담주에 이년만에 한국에 가거든요!

      2010.03.02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3. Sally

    청카바님글 도움이 많이 되겠어요 ^^ 즐겨찾기 해두었다는 ㅋㅋ 질문이 있는데~혹시 호주 농장에서 일하신 경험이 있나요?? 도착하자마자 농장에 한 2개월정도 다녀오려고 생각중인데 번드버그쪽으로 관심이있는데 혹시 경험있으시다면 간랸하게 안내를좀 ㅠㅠ 보통 아는사람 통해서 가라고 하던데 중간업체통하면 돈도 많이 떼이고 그런다고..
    어떻게 가야 농장을 잘 갔다고 할지몰라서 ^^

    2010.06.06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 번다버그 유명하지요 호주에서도 농업분야루...근데 백패커들 사이에서는 동부쪽은 수요와 공급중 공급이 우위에 있어서 임금이 쌉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서부에 있는 농장이 좋았습니다만....워낙 농장마다 개인차들이 커서 딱히 어디다 하고 말씀 드릴순 없지만 직접 차몰고 농장주인 만나 이야기 하는게 가장 나은 방법이고 아니면 농장일을 소개해주는 백패커에 가시는 방법이 있습니다. 시즌이라고 일이 있는것도 아니고 비시즌이라고 일이 없는게 아니기 때문에 전적으로 적극성여부에 승패가 ....그대의 열정을 청카바가 응원합니다.

      2010.06.07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4. 물푸레나모

    청카바님 글이 정말 많은 도움이 됩니다. 감사감사.

    2010.06.29 21:30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현주

    1월달에 호주에 갈 예정입니다.
    호주의 워킹 홀리데이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가는거거든요
    그래서 워킹 홀리데이로 호주에 계신 분들 중 몇분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합니다. 가능하신 분 있다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일을하고 계신분, 어학원을 다니시는 분 등등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빠른 답변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저희는 대학생입니다.

    혹시 네이트온을 하실지 몰라서..
    rml3433@nate.com
    연락주세요!

    2010.10.09 00:1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