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간단히 설명한 것처럼 조카들이 학교를 다니기 위해서 호주에 왔기 때문에 마음이 급했다. 
12월에 중순에 방학에 들어가 1월 말 쯤에 개학을 하는 호주 초등학교라서 그들은 한달 반 남짓 여유가 있었다.
간단히 짐을 풀고 마련한 조카방에는 각각 잘수 있도록 침대를 두개 넣어두었고 누나의 방에는 더블 침대 한개를 마련해 주었다.
우리 트래시가 우리 식구들 처음 본다고 어찌나 신경을 썼는지 마치 호텔 같다.
조카들도 도착한 첫날 방을 보자마자 환한 미소를 짓는다.
대충 계산을 해보니 비행기로 18시간 정도 걸린 모양이다.
다윈까지 바로 오는 비행기가 없다 보니 시드니를 경유해야 했기 때문이다.
어쨌든 오자마자 짐을 정리하고 저녁은 외식을 하기로 했다. 가까운 펍에서 저녁을 먹고 빙고라는 게임을 하기로 했다.
한국에서 하는 빙고 같은 숫자 게임인데 90까지의 숫자중 사회자가 불러주는 숫자를 찍어 먼저 채우는 사람이 빙고의 승자가 되는 게임이다.
각자 한장씩 들고 빙고를 시작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셋다(누나 y양s양)모두 잘못 알아먹고 있었다.
난 불리는 숫자를 다시 한국말로 해주고 있었다.
몇게임을 하는 동안 어찌나 한숨이 나오던지 그들의 앞날이 말 그대로 깜깜했다.
돌아오는길에는 조카들이 빙고에서 받은 상품을 들고서 집으로 오면서 이것저것 생각해 봤다.
내일부터는 아마 정말 스파르타로 교육을 시켜야될것 같았다.
그래 내일부터 난 300의 제라드가 되는 것이다. 몸매는 정반대인......
to be continued..........

다윈 쇼 그라운드에서 조카들

다윈 민딜 비치에서 선셋 구경하며 피크닉


내용이 유용하셨으면 손가락 한번 눌러 주셔요 !좋은 하루 하시구요~!
Posted by jean jacket

댓글을 달아 주세요